울산, 상주와 2-2 무승부…선두 탈환 실패

입력2019년 07월 24일(수) 21:34 최종수정2019년 07월 24일(수) 21:34
믹스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울산 현대가 상주 상무와 비기며 선두 탈환에 실패했다.

울산은 24일 오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7라운드 상주와의 홈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울산은 14승6무2패(승점 48, 38골)를 기록, 선두 전북 현대(14승6무2패, 승점 48, 46득점)와 전적,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다득점에서 밀려 선두 탈환에는 실패했다.

다만 12경기 연속 무패(8승4무) 행진은 계속해서 이어갔다.

상주는 8승5무9패(승점 29)로 7위를 유지했다.

울산은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선두로 도약할 수 있었다. 때문에 초반부터 주니오, 김보경, 김인성을 앞세워 파상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상주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박용지와 송시우를 중심으로 울산의 빈틈을 노렸다.

치열한 공방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린 팀은 울산이었다. 전반 37분 상주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로 울산이 페널티킥을 얻었다. 3분 뒤 키커로 나선 주니오는 침착하게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상주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0분 이태희의 크로스를 박용지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골을 터뜨렸다. 승부는 원점이 됐다.

다급해진 울산은 맹공을 퍼부었다. 후반 32분 코너킥 후 혼전 상황에서 믹스가 골대 안으로 공을 밀어 넣었다. 다시 울산이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울산을 향해 웃지 않았다. 상주는 후반 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얻었고, 이를 윤빛가람이 성공시키며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경기는 2-2 무승부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것 뿐……
기사이미지
'배가본드'에 거는 기대…#이승기X…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가본드'가 다채로운 키워드로 시청…
기사이미지
美 매체 "류현진, 미니 슬럼프 탈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이 미니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제왕에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기사이미지
[단독] 박연수·송지아 모녀, '배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틀트립'에 박연수 송지아 모녀가 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