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K리그-유벤투스 친선경기…'이동국 vs 부폰' '호날두 vs 조현우' 정면 승부

입력2019년 07월 26일(금) 09:00 최종수정2019년 07월 26일(금) 09:00
조현우와 이동국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하나원큐 팀 K리그의 이동국, 조현우가 유벤투스의 스타플레이어 잔루이지 부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정면 승부를 펼친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지휘하는 하나원큐 팀 K리그는 26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유벤투스와 친선경기를 갖는다.

하나원큐 팀 K리그는 팬 투표를 통해 선발된 11명과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회가 선발한 9명 등 총 20명의 선수들로 구성돼 있다. 지휘봉은 지난해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의 사령탑인 모라이스 감독이 잡으며, FC서울 최용수 감독과 울산 현대 김도훈 감독이 보좌한다.

이에 맞서는 유벤투스는 호날두, 부폰, 곤살로 이과인, 마티아스 데 리흐트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즐비하다. K리그를 대표하는 선수들과 유벤투스의 맞대결은 국내 축구팬들에게 흥미로운 볼 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수많은 스타플레이어들 중에 가장 관심을 끄는 선수는 이동국과 조현우, 호날두와 부폰이다. 공교롭게도 양 팀의 주전 공격수와 골키퍼들이다. 이동국은 부폰을 상대로, 호날두는 조현우를 상대로 득점을 노린다.

이동국은 K리그 통산 221골을 넣은 ‘K리그 대표 공격수’다. 올 시즌에도 6골 2도움을 기록하며 전북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다. 이동국의 슈팅을 막아야 하는 부폰은 2000년대 세계 최고의 골키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과거 올리버 칸(독일)을 상대로 환상적인 발리슛을 성공시켰던 이동국이 다시 한 번 세계적인 골키퍼인 부폰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동국은 경기 전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부폰을 상대로 기회가 된다면 골을 넣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조현우와 호날두의 맞대결 역시 축구팬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올 시즌 대구에서 22경기 17실점으로 짠물 수비를 펼치고 있는 조현우가 프리시즌 2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물이 오른 호날두의 슈팅을 막아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조현우는 ”호날두든 아니든 나는 100% 좋은 모습으로 막을 준비가 돼 있다. 팬들이 좋아할 수 있는 경기를 하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동국과 부폰, 조현우와 호날두의 맞대결에서 웃을 수 있는 선수는 누가 될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