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함성 외면한 호날두, 마지막까지 한마디도 안했다

입력2019년 07월 27일(토) 00:00 최종수정2019년 07월 27일(토) 00:00
호날두 / 사진=팽현준 기자
[상암=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마지막까지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팀 K리그는 26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기대를 모았던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당초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45분 이상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벤치만을 지켰다.

경기장을 가득 메운 6만 관중은 호날두가 전광판 화면에 잡힐 때만 해도 큰 환호성을 질렀다. 하지만 호날두가 끝내 경기에 출전하지 않자 함성은 야유로 바뀌었다.

호날두는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을 통과할 때에도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을 거부한 채 그대로 버스를 향했다. 경기 불참에 대한 어떠한 이야기도, 하다못해 한국 팬들에 대한 메시지도 없었다.

이번 경기 전 호날두는 컨디션 조절을 이유로 예정됐던 팬 미팅에 참석하지 않았다. 적어도 경기에서만큼은 호날두 다운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날 우리가 본 호날두는 마네킹이나 다름없었다.

호날두에 대한 이야기는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으로부터만 들을 수 있었다.

사리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근육 상태가 안 좋아 파벨 네드베드 부회장, 호날두와 이야기를 나눈 뒤 안 뛰는 것이 낫겠다고 결정했다"고 호날두의 결장 이유를 밝혔다.

이어 "(호날두가) 지난 1주일 동안 굉장히 힘든 일정을 겪었다. (앞서 경기를 뛰었던) 싱가포르, 중국 모두 굉장히 덥고 습했다"면서 "어제부터 컨디션이 안 좋았고, 중국에서 출발해 한국에서 입국 심사를 할 때까지 이동에만 12시간이 걸렸다"고 덧붙였다.

호날두가 팬 미팅에 불참한 것에 대해서는 "그것에 대해서는 모른다. 어제부터 안 뛰기로 거의 결정했다"고 전했다.

12년 만에 한국을 찾은 호날두는 팬들의 기대를 저버린 채 아무런 말 없이 경기장을 떠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것 뿐……
기사이미지
'배가본드'에 거는 기대…#이승기X…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가본드'가 다채로운 키워드로 시청…
기사이미지
美 매체 "류현진, 미니 슬럼프 탈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이 미니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제왕에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기사이미지
[단독] 박연수·송지아 모녀, '배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틀트립'에 박연수 송지아 모녀가 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