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울산 골키퍼 오승훈 영입…골문 강화

입력2019년 07월 27일(토) 14:09 최종수정2019년 07월 27일(토) 14:09
오승훈 /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가 리그 정상급 골키퍼 오승훈(31)를 영입하며 골문 강화에 나섰다.

제주는 26일 울산 현대에서 간판 수문장으로 활약했던 오승훈과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세부 계약 조건은 상호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2009년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표 출신인 오승훈은 2010년 J2리그 도쿠시마 보르티스에서 프로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3시즌 동안 72경기 출전하며 입지를 다졌고 2013년 교토 상가로 이적해 2시즌 동안 79경기를 소화했다.

2015년 대전 시티즌 유니폼을 입고 국내로 복귀한 오승훈은 상주 상무에서 군복무를 마치고 2018년 울산으로 이적했다. 올해 울산에서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으며 20경기에 출전해 17실점만 내주며, 울산의 리그 최소실점(18실점) 유지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경기당 실점은 0.85골에 불과하다.

오승훈은 압도적인 피지컬(193cm, 83kg)뿐만 아니라 유연성과 순발력 그리고 리더십까지 갖춘 베테랑 골키퍼다. 오승훈의 가세로 리그 최다 실점 2위(40실점) 제주의 뒷문은 더욱 단단해질 전망이다.

최윤겸 감독은 "오승훈은 리그 수준급 골키퍼다. 이창근이 군입대를 앞두고 있어 장기적으로 볼때 골키퍼 보강이 필수적이었다. 베테랑 오승훈의 합류로 제주 골문에 신구 조화가 잘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승훈은 "제주에 입단해서 정말 기쁘다. 제주가 내게 거는 기대와 믿음을 크다는 것을 느꼈다. 새로운 출발이다. 후배들과의 선의의 경쟁을 통해 그라운드에서 반드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것 뿐……
기사이미지
'배가본드'에 거는 기대…#이승기X…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가본드'가 다채로운 키워드로 시청…
기사이미지
美 매체 "류현진, 미니 슬럼프 탈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이 미니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제왕에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기사이미지
[단독] 박연수·송지아 모녀, '배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틀트립'에 박연수 송지아 모녀가 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