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웠던' K리그 2019 여름 이적시장 마감, 총 76명 등록

입력2019년 07월 30일(화) 16:24 최종수정2019년 07월 30일(화) 17:02
제리치-김승대-일류첸코-김승규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인턴기자] 2019시즌 K리그 여름 선수 이적시장이 마무리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26일까지 선수 추가등록을 진행했고,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총 76명이 새로운 K리그 구단에 등록했다.

지난 한 달간 K리그1은 총 40명(자유계약 10명, 이적 9명, 임대 13명, 기타 8명)을 영입했다. 이중 국내 선수는 29명, 외국인 선수는 11명이다. K리그2는 36명(자유계약 4명, 이적 7명, 임대 18명, 기타 7명)을 영입했고, 이중 국내 선수는 32명, 외국인 선수는 4명이다.

▲ 동료에서 적으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선수들
'소양강 폭격기' 제리치가 강원 FC를 떠나 경남 FC에 입단했다. 제리치는 팀 합류 5일 뒤 치러진 선발 데뷔전에서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이제 '낙동강 폭격기'가 된 제리치가 경남을 강등권에서 구해줄 수 있을지 팬들은 기대하고 있다.

포항 스틸러스에게 이적료를 안겨주며 아름다운 작별을 한 김승대가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었다. 김승대는 본인의 가치를 증명하듯, 전북 소속으로 나선 첫 경기에서 수비라인을 절묘하게 무너뜨려 데뷔골을 신고했다.

▲ 새로운 얼굴들
포항이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야심차게 영입한 독일 출신의 공격수 일류첸코는 지난 6일 열린 상주 상무전에 교체 출전해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선발로 나선 세 경기에서 모두 득점을 기록했다. 김승대가 전북으로 떠난 지금, 일류첸코는 포항의 공격을 이끌 핵심선수다.

대구는 다리오의 대체자로 히우두를 데려왔다. 히우두는 이적 후 세 경기 출전했지만, 아직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히우두가 K리그1 적응을 마친 가운데 에드가까지 복귀한다면 세징야-에드가-히우두로 이어지는 브라질 삼각 편대는 다른 팀들의 견제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은 나이지리아 국적의 공격수 케힌데, 호주 출신 미드필더 마하지를 영입했다. 제주는 나이지리아 국가대표 출신 스트라이커 오사구오나를 품었다. 강등권 팀들의 적극적인 영입으로 올 시즌 하위권 싸움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울 전망이다.

▲ 친정으로 돌아온 국가대표 수문장
울산 현대 유스 출신 국가대표 수문장 김승규가 3년 반 만에 일본 J리그 생활을 마치고 친정으로 돌아왔다. 지난 27일 팀 훈련에 참가한 김승규는 30일 FC 서울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김승규의 합류로 14년 만에 리그 우승에 도전하는 울산에게 큰 힘을 실어줄 전망이다.

이로써 2019시즌 하반기 K리그 등록 선수는 총 811명이 됐다. K리그1 등록선수는 451명(팀당 평균 37.6명), K리그2 등록선수는 360명(팀당 평균 36명)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엄마' 김태희, 꼭 맞는 옷 입었다 ['하이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엄마' 김태희가 자신에게…
기사이미지
美 기자+트럼프 대통령, '기생충' …
기사이미지
승리, 3월 6일부터 군사재판 받나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버닝썬 의혹으로 시작해 성매매 알선,…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시작됐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
기사이미지
스포츠계 코로나19 직격탄…무관중…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스포츠계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
기사이미지
'미스터트롯' 꿈의 시청률 30% 돌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이 시청률 30%의 벽을 뚫…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