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샌즈 홈런' 키움, LG에 4-2 승리

입력2019년 07월 30일(화) 21:38 최종수정2019년 07월 30일(화) 21:38
박병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를 제압했다.

키움은 30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LG와의 원정경기에서 4-2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62승40패로 2위를 질주했다. 3연승을 마감한 LG는 54승1무43패로 4위에 머물렀다.

키움의 박병호와 제리 샌즈는 각각 3점 홈런과 1점홈런을 때려내며 이날 승리를 이끌었다.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는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9승째를 챙겼다.

반면 LG 선발 차우찬은 이날 경기에서 프로 통산 100승 도전에 나섰지만 7이닝 4실점을 기록하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키움은 1회부터 기선을 제압하는 데 성공했다. 1회초 1, 2번타자인 이정후와 김하성의 연속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잡았다. 제리 샌즈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후속타자 박병호가 쓰리런 홈런을 작렬해 순식간에 점수를 3-0으로 만들었다.

LG도 곧바로 반격을 개시했다. 1회말 공격에서 2번타자로 나선 이형종이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1점을 만회했다. 이형종은 시즌 10호 홈런을 기록하며 2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경기는 2회부터 5회까지 팽팽한 0의 행진이 이어지며 소강 상태에 접어 들었다. 차우찬과 요키시 모두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봉쇄했다.

침묵이 깨진 것은 6회초였다. 키움은 선두타자로 나온 샌즈가 1점 홈런을 때려내 4-1로 한 걸음 달아났다.

키움이 달아나자 다시 LG의 추격이 시작됐다. 6회말 선두타자 페게로부터 채은성, 유강남까지 연속안타가 터져 1점을 만회했다.

계속된 공격에서 오지환이 볼넷을 얻어 무사 만루 찬스를 이어갔다. 그러나 후속타자 김민성의 병살타와 박용택의 1루수 땅볼로 더 이상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다.

이후 키움은 철벽 불펜진을 가동하며 2점차 리드를 지켰다.

경기는 키움이 LG에 4-2로 승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류시원 오늘(15일)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류시원이 결…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기사이미지
유명 男 배우·기획사 대표 등, 프…
기사이미지
육각수 조성환 "멤버 故 도민호 형님, 2년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조성환이 육각수 멤버인 …
기사이미지
'골프 여제' 박인비, 호주여자오픈…
기사이미지
신드롬 일으킨 '미스터트롯', 시청…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이 연일 시청률 신기록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