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영입' 제주, 전북 원정서 제주발 돌풍 예고

입력2019년 07월 31일(수) 18:04 최종수정2019년 07월 31일(수) 18:30
좌측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오승훈-최규백-임상협-오사구오나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인턴기자] 제주 유나이티드가 폭풍 영입과 함께 전북 현대 원정에서 반전 드라마의 서막을 올린다.

제주는 31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북과 격돌한다. 최근 제주는 3경기 연속 무패(1승 2무)를 기록하며 전력의 안정화를 꾀했다. 하지만 강등권의 그림자에서 완벽히 벗어나기 위해서는 승점 사냥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

이에 제주는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마쳤다. 빠른 행보로 이적시장의 숨은 승자가 됐다. 레전드 조용형이 플레잉코치로 복귀한 것을 시작으로 이근호(임대), 남준재, 김대호, 최규백(임대), 오사구오나, 임상협(임대), 오승훈 등 전 포지션에 걸쳐 즉시 전력감 선수들을 영입했다.

전북전에서도 많은 이적생이 제주 데뷔전을 노린다. 최규백, 오사구오나, 임상협, 오승훈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다재다능한 중앙 수비수 최규백과 리그 정상급 골키퍼 오승훈은 리그 최다 득점 전북(46골)을 맞아 리그 최다 실점 2위(40골)의 고민을 안고 있는 제주의 불안감을 지워줄 적임자다.

194cm, 90kg의 압도적인 피지컬을 자랑하는 오사구오나는 그동안 제주가 찾던 타깃형 스트라이커다. 임상협은 수준급 스피드와 양발 사용 능력이 뛰어나 전방위 공격 카드로 대기한다. 현재 2선 득점력이 좋기 때문에 오사구오나와 임상협이 팀에 잘 녹아든다면 제주의 화력(26골, 리그 7위)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제주의 최윤겸 감독은 "이적생들이 빠르게 팀에 적응하고 있다. 제주의 장점은 더욱 뚜렷하게 약점은 더욱 흐릿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 좋은 선수들이다. 기존 선수들과 선의의 경쟁을 통해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북 원정은 쉽지 않지만 재정비를 잘 마친 만큼 자신감도 있다. 좋은 결과를 얻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의를 불태웠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것 뿐……
기사이미지
'배가본드'에 거는 기대…#이승기X…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가본드'가 다채로운 키워드로 시청…
기사이미지
美 매체 "류현진, 미니 슬럼프 탈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이 미니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제왕에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기사이미지
[단독] 박연수·송지아 모녀, '배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틀트립'에 박연수 송지아 모녀가 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