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 영화 계보 이을 뮤직 다큐 '블루노트 레코드'

입력2019년 08월 05일(월) 16:29 최종수정2019년 08월 05일(월) 16:29
사진=각 영화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스크린 가득 재즈의 선율을 느끼게 할 음악 영화들이 눈길을 끈다.

재즈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재즈 영화 계보를 뮤직 다큐멘터리 '블루노트 레코드'(감독 소피 후버)가 이어갈 전망이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이는 '블루노트 레코드'는 1939년 뉴욕의 작은 음반사로 시작해 80년 재즈의 역사로 불리는 블루노트의 음악과 뮤지션, 레코딩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 존 콜트레인, 마일즈 데이비스, 아트 블레이키 등 전설적인 재즈 뮤지션들의 수많은 명반을 남긴 블루노트는 재즈 애호가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대표적인 재즈 레이블이다. 80년 재즈의 명가 블루노트의 풀스토리를 만날 수 있는 '블루노트 레코드'는 살아있는 재즈의 거장 허비 행콕, 웨인 쇼터, 루 도널드슨이 들려주는 블루노트와 전설적 뮤지션들의 레코딩 스토리, 재즈 음악사를 수놓은 블루노트의 명곡들을 들을 수 있어 오감을 즐겁게 할 뮤직 다큐멘터리로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전에도 재즈 영화들이 재즈를 사랑하는 관객들을 사로잡은 바 있다. 재즈를 좋아하는 이들이 한번쯤 들어봤을 재즈 가수이자 트럼펫 연주자 쳇 베이커의 인생을 담은영화 '본 투 비 블루'는 에단 호크가 연주와 보컬까지 소화해 열연을 펼친 작품이다. 중학교 때 트럼펫 연주를 시작한 쳇 베이커가 인생의 정점에서 약물중독에 빠지고 다시 연주를 시작하기까지 음악에 대한 열정과 인생 스토리를 담아 재즈 음악 팬들과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에단 호크가 연주하는 쳇 베이커의 '마이 퍼니 발렌타인(My Funny Valentine)'은 애틋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영화 '마일스'는 20세기 위대한 재즈 뮤지션으로 꼽히는 마일스 데이비스가 대중 곁에서 사라진 5년간 숨겨진 이야기를 그렸다. 연기파 배우 돈 치들이 마일스 데이비스 역을 맡았고 재즈의 전설이라 불리며 30년 재즈의 역사를 거쳐온 마일스 데이비스의 명곡들을 만나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것 뿐……
기사이미지
'배가본드'에 거는 기대…#이승기X…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가본드'가 다채로운 키워드로 시청…
기사이미지
美 매체 "류현진, 미니 슬럼프 탈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이 미니 슬럼프에서 탈출했다"…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제왕에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기사이미지
[단독] 박연수·송지아 모녀, '배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틀트립'에 박연수 송지아 모녀가 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