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영화 '암전',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 공식 초청 쾌거

입력2019년 08월 05일(월) 18:39 최종수정2019년 08월 05일(월) 18:39
사진=영화 암전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공포 영화 암전을 향한 세계적 관심이 눈길을 끈다.

영화 '암전'(감독 김진원·제작 토닉프로젝트)이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고 5일 전했다.

영화 '암전'은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영화다.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Pacific Meridi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에 공식 초청돼 이목을 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돼 올해로 17회를 맞이하는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는 아시아-태평양 기반 나라의 작품들을 상영하며 아시아 영화들의 교류의 장 역할을 하고 있다. 러시아를 넘어 동아시아, 동남아시아뿐만 아니라 북미, 남미 등을 비롯한 60여 개국의 200여 작품을 상영하는 영화제로, 그 중 영화 '암전'은 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돼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로 상영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어느 가족'부터 '강변 호텔', '콜드 워' 등의 작품이 포함되기도 한 해당 섹션은 전 세계 작품 중 걸출한 작품들을 선정·상영한다. 영화 '도살자'로 뉴욕 아시아 영화제, 몬트리올 판타지아 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먼저 알아본 김진원 감독이 블라디보스톡 태평양-자오선 영화제를 통해 이번에도 해외 관객들을 놀라게 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8월 15일 개봉.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