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 버논 맥클린·캐디 라렌 영입

입력2019년 08월 06일(화) 10:52 최종수정2019년 08월 06일(화) 10:52
사진=창원 LG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경험자' 맥클린, '뉴페이스' 라렌이 송골매군단의 외국인 선수로 합류한다.

프로농구 창원 LG세이커스는 2019~2020시즌을 함께할 외국인 선수로 캐디 라렌(27세·208cm·센터)과 버논 맥클린(33세·208cm·센터)을 선발했다.

KBL 리그 첫 선을 보이는 라렌은 매사추세츠대학 졸업 후 NBA G리그를 거쳐 중국, 유럽 등 해외 리그에서 활약해 온 선수다. 지난 시즌 스페인 1부 리그에서 11.3점 5.5리바운드 1.3블록슛(리그3위)을 기록한 바 있다.

맥클린은 2017-2018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활약하며 농구팬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해에는 일본 B리그에서 15.1점 8.6리바운드 2.9어시스트 필드골 성공률 61.4%를 기록했다.

현주엽 LG 감독은 "두 선수 모두 높이에서 안정감이 있고 빠른 농구에 적합한 빅맨이다. 특히 2대2 농구를 잘하는 선수들이라 김시래와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영입 소감을 밝혔다.

창원 LG의 골밑을 든든하게 지켜줄 외국인 선수들은 오는 22일 입국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꿈의 무대 입성' 기성용, 3월 바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뛰고 싶다…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