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과 다른 매력"…'삼시세끼 산촌편' 나영석, 불패 신화 이어갈까 [종합]

입력2019년 08월 08일(목) 15:11 최종수정2019년 08월 08일(목) 15:19
윤세아 염정아 박소담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삼시세끼'가 2년 만에 돌아왔다. 기존의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나영석 PD와 함께 산으로 향한다. 나영석 PD의 '삼시세끼' 불패 신화는 이어질 수 있을까.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산촌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나영석 PD, 양슬기 PD를 비롯해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함께 강원도 정선으로 떠나 새로운 이야기를 펼친다. 세 사람은 여름의 정선을 배경으로 시원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예능프로그램에 많이 등장하지 않은 신선한 얼굴인 만큼 세 사람이 보여줄 '케미'와 활약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은 양슬기 PD는 촬영 장소로 정선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콕 집어서 정선을 가야겠다고 생각한 건 아니고 산촌편을 만들려고 하다 보니까 예쁜 산골을 찾게 됐다"며 "우연히 다시 정선을 찾아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세 배우와 함께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삼시세끼 산촌편'은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는 기획이다. 아예 새로운 분들과 함께해서 새 판을 짜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나영석 PD 또한 "'삼시세끼'를 농촌, 어촌에서 했으니까 산촌편을 론칭하면서 새로운 인물과 새로운 장소에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며 "함께 촬영했던 이서진, 유해진 씨를 통해서 들었던 염정아 씨 일화가 재밌어서 염정아 씨를 주인공으로 새 시즌을 꾸려보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박소담은 예능프로그램에 처음 출연하는 인물. 그는 "나영석 PD님 작품을 재밌게 봤고, 선배님들의 영향도 컸다"며 "작품에서만 뵙던 분들인데 가까이에서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어려서부터 강원도에 사시는 할머니의 생활이 익숙하고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사람 중 한 명"이라며 "그 부분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게 강하게 끌렸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나영석 PD / 사진=팽현준 기자

2년 만에 돌아오는 '삼시세끼' 이번 시즌의 가장 큰 차별화 포인트는 초기의 '삼시세끼'로 돌아간다는 점에 있다. 오랜만에 돌아오는 만큼 원래의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실현할 계획인 것.

이에 양슬기 PD는 "'삼시세끼'가 시즌을 거듭할수록 요리도 화려해지고 요리를 잘하시는 분들이 보기 좋은 요리를 해주셨다"며 "예전에 좌충우돌하던 모습과 풋풋한 감성이 그리워졌다. 그 그리움을 찾아가다 보니까 재료도 덜어내고 열심히 만들어가는 모습을 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영석 PD는 "섭외를 하고 세 분과 대화를 나누다 보니까 세 분 다 요리를 못하신다"며 "콘셉트도 콘셉트지만 어쩔 수 없이 초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세 분은 요리에 자신이 없지만 시골에서 얻어지는 재료로 하고자 하는 의욕은 넘친다. 세 분의 시골 성장 과정을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삼시세끼'는 출연자들이 각자의 역할을 맡아 세 끼를 해결해 나가는 것이 관전 포인트. 나영석 PD는 "기존의 '삼시세끼'와는 조금 다르다. '토탈사커' 느낌"이라며 "세 사람이 불 피우는 데 같이 있다가 닭장에 또 세 사람이 같이 갔다가 또 요리를 함께한다. 초반에는 모두 다 같이 함께 하는 거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은 조금 역할 분담이 생겼는데 염정아 씨가 메인 셰프를 맡고 계시고, 박소담 씨가 '불의 요정', 윤세아 씨가 '물의 요정'을 맡고 계신다"며 "박소담 씨가 아궁이에 불을 피우면 윤세아 씨가 설거지나 정리를 전담한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삼시세끼'는 시청자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시청자들로 새로운 그림을 만들 것을 자신하고 있다. 그러나 기존의 나영석 표 예능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은 사실. 시청자들에게 어느 정도의 새로움을 안겨줄 수 있을지도 이 프로그램의 관건이다.

나영석 PD는 "음식이나 여행이라는 테마는 저희 팀이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테마"라며 "음식, 여행 테마가 어쩔 수 없이 많이 나오지만 그중에서 조금씩 다른 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나 PD는 "우리끼리 먹고 우리끼리 행복하고 별것 아닌 식사지만 행복감을 느끼는 게 '삼시세끼'가 주는 매력"이라며 "이러한 느낌이 브라운관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달됐으면 하는 마음이다. 서툴러도 자연스러운 맛에 보는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의 '삼시세끼'와는 분명히 다르다. 그 차이점을 비교하면서 시청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양슬기 PD 또한 "어떻게 보면 익숙한 프로그램이지만 세 분과 함께하니까 새롭고 재밌는 일들이 많이 생겼다"며 "어떤 일이 펼쳐질지 이분들은 어떻게 변화할지 기대해주시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9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정 따라 한다" 양현석 황제 조사 의혹,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기사이미지
류현진, 18일 애틀랜타 상대로 13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
기사이미지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 속 아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