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나, 아내와 함께하기 위해 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 기권

입력2019년 08월 13일(화) 14:40 최종수정2019년 08월 13일(화) 14:40
케빈 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케빈 나(한국명 나상욱)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 출전을 포기했다.

골프위크 등 미국 매체들은 13일(한국시각) "케빈 나가 아내와 함께 있기 위해 BMW 챔피언십을 기권했다"고 보도했다.

BMW 챔피언십은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70위까지 출전할 수 있는 대회로, 오는 15일부터 미국 일리노이주 머다이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다. 현재 55위에 올라 있는 케빈 나도 출전 명단에 포함됐다. 컷 탈락이 없는 대회이기 때문에 출전만 한다면 4라운드까지 경기를 보장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케빈 나는 둘째 아이를 임신한 아내와 함께하기 위해 BMW 챔피언십 출전을 포기했고, 아내가 있는 라스베이거스로 돌아갔다.

케빈 나는 BMW 챔피언십뿐만 아니라, 상위 30위까지 출전할 수 있는 최종전에도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사실상 시즌 마감이다.

한편 케빈 나는 최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출연했으나, 12일 하차를 발표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전혜빈 오늘(7일) 의사와 발리 결혼식 "행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전혜빈이 결혼 소감…
기사이미지
김건모 팬들 성폭행 의혹에 성명문…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건모 팬들이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
기사이미지
베트남 박항서 감독 "태국전 어려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수들이 불굴의 정신을 발휘했다"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