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속에서는 장애도 편견도 없었다"…자폐장애 이동현씨의 아름다운 역영

입력2019년 08월 13일(화) 16:59 최종수정2019년 08월 13일(화) 16:59
사진=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자폐장애 1급 이동현(29)씨는 전혀 주눅들지 않았다.

13일 오후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주 경기장에서 펼쳐진 남자 자유형 100m. 이씨는 같은 조 다른 6명의 선수와 나란히 출발대에 섰다.

출발신호가 울리고 이씨는 힘차게 물속으로 뛰어 들었다. 레이스 초반 다른 2명의 선수와 선두권을 형성하며 힘차게 나아갔다. 50m를 30초27에 끊은 이씨는 역주 끝에 1분7초62의 기록으로 조에서 3위로 결승패드를 찍었다.

관중석에선 이씨의 아름다운 도전을 환호와 박수로 격려했다.

뒤에서 숨죽이며 이씨의 역영을 지켜보던 어머니 정순희(58)씨는 만감이 교차했다.

정씨는 "동현이의 기록에는 못 미쳤지만 비장애인들과 당당히 겨뤄 최선을 다했기에 오늘 경기에 만족한다"면서 "동현이게 '잘했다'고 말 해줬다"고 말했다.

더불어 "물속에서는 어떤 장애도 편견도 없었고 그저 공정한 경기만 있었다"면서 "동현이가 오늘 경기를 통해 사람들과 부대끼며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조금이나마 느꼈으면 더욱 좋겠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정 따라 한다" 양현석 황제 조사 의혹,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기사이미지
류현진, 18일 애틀랜타 상대로 13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
기사이미지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 속 아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