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이상근 감독의 유쾌한 데뷔 신고식 '성공적'

입력2019년 08월 14일(수) 11:30 최종수정2019년 08월 14일(수) 11:30
사진=영화 엑시트 스틸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전형성을 탈피한 재기발랄한 연출력으로 화려한 데뷔를 한 이상근 감독이 눈길을 끈다.

개봉 14일만에 6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질주 중인 영화 '엑시트'(제작 외유내강)가 영화를 연출한 이상근 감독을 14일 소개했다.

'엑시트'는 유독가스로 뒤덮인 도심을 탈출하는 청년백수 용남과 대학동아리 후배 의주의 기상천외한 용기와 기지를 그린 재난탈출액션 영화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상근 감독은 신선하고 전형성을 완벽하게 탈피한 첫 작품 '엑시트'로 흥행과 호평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성공적인 데뷔를 마쳤다. 특히 이상근 감독의 재기발랄한 아이디어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연출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이상근 감독은 7년 동안 '엑시트' 시나리오를 꼼꼼히 구상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그는 "사람들은 누구나 필살기 하나쯤은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인정받지 못하거나 작은 능력처럼 보일지라도 그런 능력이 적재적소에 발휘되는 순간이 온다면 재미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영화를 처음 구상했다.

도심 속 탈출과정에서 무릎을 치게 하는 기발한 소품들과 탈출 아이디어가 모두 이상근 감독의 고민의 결과물이다. 뭇 재난영화의 뻔한 클리셰를 영리하게 피해나가며 신선함을 부각시킨 것도 이상근 감독의 계산하에 이루어졌다. 특히 이상근 감독은 조정석 아닌 주인공 용남은 생각도 하지 않았다며 본인이 구상했던 주인공을 100% 구현할 수 있는 조정석이 촬영에 참여할 수 있는 1년 후까지 크랭크인을 기다리기도 했다.

이처럼 오랜 기간 동안 준비해오며 갈고 닦은 그의 시나리오와 연출 실력이 스크린 위에 펼쳐지자 호평 세례가 쏟아졌으며, 만듦새에 대한 호평은 곧 파죽지세 흥행으로 이어졌다.

준비된 신예 감독의 등장에 충무로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선정적이거나 잔인한 요소 없이도 재난 소재 이야기를 긴장감 있고 유쾌하게 풀어낸 스타일이 매우 신선하다는 평이다. 또한 앞으로 이상근 감독이 선보일 이야기, 추후 행보에 대해서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이상근 감독은 '엑시트' 흥행 열기와 더불어 관객들의 GV 요청 쇄도에 8월 20일 저녁 7시 30분부터 CGV용산아이파크몰 IMAX관에서 영화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영화에 대해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뜻 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정 따라 한다" 양현석 황제 조사 의혹,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기사이미지
류현진, 18일 애틀랜타 상대로 13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
기사이미지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 속 아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