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찬 측 "상태 호전, 천천히 활동 펼칠 예정…빅톤 컴백은 아직" [공식입장]

입력2019년 08월 14일(수) 16:33 최종수정2019년 08월 14일(수) 16:41
최병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빅톤 멤버 최병찬이 부상을 회복한 뒤 활동 재개에 나선다.

14일 빅톤의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포츠투데이에 "Mnet 'TMI뉴스'를 시작으로 활동을 차차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최병찬은 Mnet '프로듀스X101' 출연 중 만성 아킬레스건염을 이유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관계자는 "하차 후 휴식을 취하며 치료에 집중한 덕분에 많이 호전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빅톤의 컴백은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빅톤 컴백과 관련해 "아직 논의 중인 단계"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전혜빈 오늘(7일) 의사와 발리 결혼식 "행여…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전혜빈이 결혼 소감…
기사이미지
김건모 팬들 성폭행 의혹에 성명문…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건모 팬들이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
기사이미지
베트남 박항서 감독 "태국전 어려웠…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선수들이 불굴의 정신을 발휘했다"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