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 박성웅에게 분노 "치사한 사기꾼" [TV캡처]

입력2019년 08월 14일(수) 21:48 최종수정2019년 08월 14일(수) 21:48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 박성웅 이설 / 사진=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박성웅과 정경호가 이설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연출 민진기) 이하 '악마가'에서는 뜻밖의 팀플레이를 펼치는 하립(정경호)과 모태강(박성웅)의 모습을 담았다.

앞서 하립은 1등급 영혼의 조건과 딱 맞아떨어지는 김이경(이설)을 뮤즈로 발탁했다. 하립은 김이경에게 미안함이 있었지만 영혼 계약의 대타를 찾아야만 하는 그는 욕망의 소리에 귀 기울였다.

이날 모태강은 김이경을 두고 "1등급 영혼이 확실하지 않으니 검증이 필요하다. 세상에 1등급은 존재하지 않는다. 과거에는 있었지만 지금은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분개한 하립은 "1등급이 맞다. 계약 연장을 생각하지 않았다는 것이냐"고 우겼지만 모태강은 "요즘 같은 세상에 순수한 영혼은 없다. 미안하지만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하립은 끝내 "욕 안 하면 1등급이다. 네 입으로 한 말이다. 김이경과의 계약서를 가져올 테니 내 영혼은 연장될 것"이라고 마무리 지었다.

이후 아이돌 페스티벌을 앞둔 하립은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하립은 모태강을 두고 "치사한 사기꾼"이라 표현하며 거듭 화를 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정 따라 한다" 양현석 황제 조사 의혹,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기사이미지
류현진, 18일 애틀랜타 상대로 13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
기사이미지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 속 아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