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정경호, 이설을 위한 각오 "네 엘레베이터가 돼 줄게" [TV캡처]

입력2019년 08월 14일(수) 21:58 최종수정2019년 08월 14일(수) 21:58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 이설 / 사진=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가 이설의 미래를 보장했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연출 민진기) 이하 '악마가'에서는 하립(정경호)이 김이경(이설)을 욕심냈다.

앞서 하립은 1등급 영혼의 조건과 딱 맞아떨어지는 김이경을 뮤즈로 발탁했다. 하립은 김이경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졌지만 영혼 계약의 대타를 찾기 위해 욕망의 소리에 집중했다.

이날 김이경은 무대 서기 전 하립에게 "부탁이 있다. 얼굴은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김이경은 "포기하면 쉬울 줄 알았는데 힘들더라"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에 하립은 "내가 너의 엘레베이터가 돼 줄게"라고 다짐했다.

이후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김이경에게 호평이 이어졌다. 하지만 김이경은 하립에게 냉정하게 굴었다. 이후 김이경은 집에 돌아가며 자책을 거듭했다.

귀가 후 가족들을 마주한 김이경에게 가족들은 벌컥 화를 냈다. 김이경의 모친은 "미쳤냐. 조용히 살라고 했다. 가족은 안중에도 없냐"고 따졌다.

이에 김이경은 섭섭한 마음을 드러내며 "나는 엄마 딸도 아니냐"고 물었고 결국 눈물을 흘렸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정 따라 한다" 양현석 황제 조사 의혹,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기사이미지
류현진, 18일 애틀랜타 상대로 13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
기사이미지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 속 아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