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아빠하고 나하고' 싱글대디 강위 "딸 낳고 포기하는 것 많아"

입력2019년 08월 15일(목) 08:40 최종수정2019년 08월 15일(목) 08:53
싱글대디 / 사진=KBS1 인간극장 아빠하고 나하고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인간극장' 강위 씨가 속마음을 고백했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아빠하고 나하고' 4부가 꾸며져 싱글대디 강위 씨와 딸 빛나 양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위 씨는 몸이 안 좋은 빛나 양을 위해 등교 준비를 도왔다. 그는 아침 식사를 준비하고 머리를 묶어준 후 빛나 양을 산꼭대기에 위치한 학교까지 데려다줬다.

강위 씨 역시 몸이 안 좋았지만 장사를 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그는 "빛나를 낳고 키우며 책임감이 강해졌다"며 "내가 원래 딱히 남 신경 안 쓰고 살았다. 만약 빛나가 없었으면 합법적인 일도 안 했을 것 같다. 돈 되는 거라면 뭐든지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빛나 낳기 전에는 친구 만나서 늦게까지 놀고, 좋아하는 당구도 치고, 족구도 했다. 그런 걸 여유가 되면 하고 싶지만 빛나가 생기면서 다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정 따라 한다" 양현석 황제 조사 의혹,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기사이미지
류현진, 18일 애틀랜타 상대로 13승…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애틀랜타 브레이…
기사이미지
"제주도 카니발 폭행 영상 속 아내…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옆 차선에…

오늘의 핫 클릭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