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리안 선방' 리버풀, 승부차기 끝에 첼시 꺾고 슈퍼컵 우승

입력2019년 08월 15일(목) 09:06 최종수정2019년 08월 15일(목) 09:06
아드리안 골키퍼와 리버풀 선수들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리버풀이 첼시를 꺾고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각) 터키 이스탄불 베식타스 파크에서 열린 2019 UEFA 슈퍼컵 첼시와의 경기에서 연장까지 2-2로 팽팽히 맞섰지만, 승부차기에서 5-4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2005년 이후 14년 만에 슈퍼컵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역대 4번째 슈퍼컵 우승이다.

UEFA 슈퍼컵은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과 유로파리그 우승팀이 맞붙는 경기다. 이번에는 사상 최초로 잉글랜드 클럽 간의 슈퍼컵 맞대결이 성사돼 관심을 끌었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첼시였다. 전반 36분 올리비에 지루가 선취골을 터뜨리며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끝냈다.

하지만 리버풀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시작 3분 만에 사디오 마네의 동점골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더 이상의 골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고 양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 먼저 앞서 나간 팀은 리버풀이었다. 연장 전분 5분 마네가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2-1 역전을 이끌었다.

하지만 첼시도 연장 전반 11분 조르지뉴의 페널티킥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결국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승부차기에서 행운의 여신은 리버풀의 손을 들어줬다. 리버풀은 다섯 명의 키커가 모두 슈팅을 성공시킨데 이어, 아드리안 골키퍼가 첼시의 마지막 키커 타미 아브라함의 슈팅을 막아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리버풀은 주전 골키퍼 알리송 베커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지만, 후보 골키퍼 아드리안의 활약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예비신랑→피의자' 김건모, 그를 둘러싼 각…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결혼 소식으로 화제를 모…
기사이미지
김준수, 10년 만에 열린 방송길 [S…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김준수가 10년 만에 지상파 프로…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투애니원(2N…
기사이미지
"터질게 터졌다" 폭력에 노출된 '보니하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
기사이미지
류현진, 점점 커지는 FA 대박의 꿈…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의 FA 대박이 현실로 다가오고 …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