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조영구 "아내와 각방 6년차, 점점 사이 멀어져" [TV캡처]

입력2019년 08월 16일(금) 08:33 최종수정2019년 08월 16일(금) 08:33
아침마당 조영구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아침마당' 방송인 조영구가 6년간 각방을 쓴 후 아내와 소원해졌다고 고백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생생토크'에서는 "갱년기에는 각방을 써야 한다"는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시중 아나운서가 먼저 "아내와 각방을 쓰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함께 자리한 방송인 조영구은 "나는 각방 6년차다. 잘못된 것을 이제 알았다. 예전에는 각방을 쓰고 싶어도 명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영구는 "처음에는 따로 자니까 천국이더라. 3년 전부터 혼자 자는 게 외로워졌다. 내가 왜 이렇게 살아야 하는지 눈물도 났다. 점점 아내와 사이가 멀어졌다. 아침에 부엌에서 아내를 보면 낯설었다. 그래서 아내 방에 들어갔다더니 아내가 나가겠다고 선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각방은 잠깐의 행복이다. 오래 행복하기 위해서는 잠깐을 참아야 한다. 금방 멀어지게 되더라"고 토로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1위, 2위 임영웅·3위 영탁 '5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브랜드평판 2020년 …
기사이미지
전효성 공개 커버 댄스, 비 '깡' 안…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전효성이 공개한 커버 댄…
기사이미지
BJ 한미모 측 "성매매 알선 혐의 여…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비 이효리 유재석 혼성 그룹…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비와 이효리, 유재석…
기사이미지
이소영, 생애 첫 와이어 투 와이어…
[이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소영이 622일 만에 다시 정상에…
기사이미지
'0%→1%대 시청률' KBS 주중극, 솟…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KBS 주중 드라마에 드리운 안개가 걷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