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균 3타점' 한화, 키움 제압…키움 3위로 밀려나

입력2019년 08월 18일(일) 22:00 최종수정2019년 08월 18일(일) 22:00
김태균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한화 이글스가 갈길 바쁜 키움 히어로즈의 발목을 잡았다.

한화는 1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키움과의 경기에서 5-4 승리를 거머쥐었다. 3연승 행진을 이어간 한화는 44승70패를 기록하며 탈꼴찌에 성공했다. 반면 키움은 2연패 수렁에 빠지며 69승48패를 기록, 2위 자리를 두산에 내줬다.

한화의 선발투수 송창현은 5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3실점으로 무난한 투구를 선보였다. 타선에서는 김태균이 3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키움의 선발투수 김선기는 1.1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 1탈삼진 4실점으로 무너졌다. 타선에서는 김하성이 3안타 경기를 펼쳤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화는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회초 장진혁과 송광민의 연속 안타, 제러드 호잉의 볼넷으로 잡은 1사 만루 찬스에서 김태균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때렸다. 이후 이성열의 볼넷으로 다시 만루 찬스를 잡은 한화는 정근우의 몸에 맞는 볼로 1점을 추가했다. 한화는 2-0으로 경기를 리드했다.

한화는 달아나는점수도 쌓았다. 2회초 선두타자 오선진과 장진혁의 안타, 송광민의 몸에 맞는 볼로 다시 한번 1사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호잉은 유격수 플라이로 아웃됐지만, 김태균이 2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팀에 2점을 선물했다. 한화는 4-0으로 앞서나갔다.

키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2회말에 김혜성이, 3회말에는 박동원이 각각 1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한화를 맹추격했다. 5회, 7회말에는 김하성이 솔로포 두방을 터트리며 경기를 4-4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팀은 한화였다. 8회초 호잉과 김태균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이성열의 2루수 땅볼 때 상대 실책이 나오며 무사 만루 찬스로 이어졌다. 이때 지성준이 1타점 적시타를 작렬하며 한화에 다시 앞서가는 점수를 선물했다.

이날 경기는 한화의 짜릿한 한 점 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심이영X서도영, SBS '맛 좀 보실래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심이영, 서도영이 아…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대주주인 양현…
기사이미지
오왼 오바도즈, 특정 아이돌 공개 저격 "힙…
기사이미지
토트넘 손흥민, 올림피아코스 상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차례다…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