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지 결승골' 상주, 포항 제압하고 5위 도약…인천-제주, 무승부

입력2019년 08월 18일(일) 23:06 최종수정2019년 08월 18일(일) 23:06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프로축구 상주 상무(상주)가 포항 스틸러스(포항)를 격파하고 리그 5위로 올라섰다.

상주는 18일 오후 8시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포항과의 맞대결에서 2-1로 승리를 거뒀다. 3연승 신바람을 분 상주(승점 38, 11승5무10패)는 리그 7위에서 대구(승점 37, 9승10무7패)와 수원(승점 35, 9승8무9패)을 밀어내고 5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상주는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8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윤빛가람을 내세웠다. 윤빛가람의 회심의 페널티킥 슈팅은 골키퍼 손에 맞고 튕겼지만, 윤빛가람은 세컨볼을 곧바로 다시 슈팅으로 연결해 기어코 포항의 골망을 갈랐다.

포항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진현을 빼고 이광혁을 투입시키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계속해서 상주의 골망을 노린 포항은 후반 18분 김용환의 강력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하지만 상주는 곧바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23분 박용지가 수비를 제친 후 왼발 슈팅을 때렸고, 볼은 그대로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상주는 류승우를 빼고 마상훈을 교체 투입시키며 수비를 두껍게 세웠다.

한 골 차 리드를 경기 끝까지 지켜낸 상주는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편 인천 유나이티드(인천)는 이날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 라운드 제주 유나이티드(제주)와의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인천(승점 19)은 25라운드에서 승리를 챙기며 강등권 탈출에 열을 올렸지만, 이날 제주(승점 18)와 비기면서 11위에 머물렀다. 이날 인천이 승리했다면 10위로 올라설 수 있었다. 제주는 최근 6경기 연속 무승에 그치며 '탈꼴찌'에 실패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50억 대작 덜미 잡은 광고 타임 ['배가본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제작비 250억 원이 투입된…
기사이미지
황바울 왜?…'섹션' 출연→간미연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황바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이미지
JTBC, 멜로망스 음원 수익 10억 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JTBC가 '슈가맨2' 측이 그룹 멜로망스…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유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놀면 뭐하니?'가 트로트…
기사이미지
박세리·주타누간은 정말 공동묘지…
[양양=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세리와 아리야 주타누간(태국)…
기사이미지
BJ서윤 성적발언논란 "성관계시 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아프리카TV BJ 서윤이 배우 서강준을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