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과 3년 만 파경' 안재현, 예정된 드라마 촬영 강행 [공식입장]

입력2019년 08월 19일(월) 10:16 최종수정2019년 08월 19일(월) 10:16
안재현 구혜선 하자있는 인간들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가운데 안재현이 오늘(19일) 예정된 드라마 촬영에 임한다.

19일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극본 안신유·연출 오진석)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안재현의 촬영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면서 "자세한 스케줄은 확인하기 어렵다"는 조심스러운 답변을 밝혔다.

안재현이 주연을 맡은 '하자있는 인간들'은 현재 촬영 중에 있으며 이에 안재현은 이날 예정된 드라마 촬영 스케줄을 그대로 소화할 전망이다.

18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 진실되기를 바라며"라는 글을 올리며 두 사람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을 직접 알린 바 있다.

이후 구혜선과 안재현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이후 "많은 분들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두 배우는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상황을 정리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나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나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반박해 엇갈린 입장을 보여 논란은 더욱 불거진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금의환향' 봉준호, 그는 여전히 목마르다 …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