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제자' 김신욱 앞세워 '전 직장' 다롄 이팡 잡을까

입력2019년 08월 19일(월) 11:40 최종수정2019년 08월 19일(월) 11:40
사진=상하이 선화 공식홈페이지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상하이 선화를 이끄는 최강희 감독이 복수의 기회를 얻었다. 자신에게 시련을 안긴 다롄 이팡을 '제자' 김신욱과 함께 응징할 수 있을까.

다롄 이팡과 상하이 선화의 2019 중국 FA컵 준결승 경기는 오늘 저녁 8시 25분 스포티비(SPOTV),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최강희 감독은 지난 2월 다롄 이팡에 취임했으나 내부 불화, 성적 부진 등의 사유로 5개월 만에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다롄은 최 감독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사임됐다고 밝혔으나, 사실상 경질과 가까운 이유였다. 그 후 다롄은 '베법사' 베니테즈 감독을 새롭게 선임했고, 최 감독은 상하이 선화로 직장을 옮겼다.

상하이 선화의 다음 일정은 공교롭게도 다롄 이팡과의 FA컵 준결승전이다. 최강희 감독에겐 복수의 기회를 잡은 셈. 팀 내 핵심은 단연 김신욱이다. 중국 무대 진출 후 김신욱은 8골을 기록 중이다. 현지 언론도 김신욱을 '여름 최고의 영입'이라 지칭하며 그의 활약상을 칭찬했다. 지난 텐진과의 경기에서는 아쉽게 골을 못 넣었지만, 김신욱이 팀 내 가장 강력한 공격 옵션인 점은 여전하다. 이번 다롄전에서도 김신욱의 선발은 유력하다.

다음 시즌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위해서도 최강희 감독은 다롄을 꼭 잡아야 한다. 최강희 감독이 '중국 폭격기' 김신욱을 앞세워 실리와 명분을 모두 잡을 수 있을까. 다롄 이팡과 상하이 선화의 경기는 오늘 저녁 8시 25분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꿈의 무대 입성' 기성용, 3월 바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뛰고 싶다…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