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신승호, 혼돈의 삼자대면 [TV스포]

입력2019년 08월 19일(월) 17:21 최종수정2019년 08월 19일(월) 17:21
열여덟의순간 옹성우 / 사진=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가 삼자대면에 나선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연출 심나연) 측은 9회 방송을 앞둔 19일, 준우(옹성우), 수빈(김향기), 휘영(신승호)의 한밤중 만남을 포착했다.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아슬아슬한 삼각구도에 감도는 미묘한 분위기가 호기심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준우와 수빈의 첫 데이트가 그려졌다. 첫사랑, 첫 데이트, 모든 게 처음이라 서툴지만 그래서 더욱 풋풋한 설렘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하지만 이내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준우를 바라보는 수빈의 모습이 공개되며 두 사람의 ‘단짠’ 로맨스 향방을 궁금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준우와 수빈, 휘영, 세 사람의 슬픈 눈빛이 교차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수빈의 휴대폰 화면에 시선을 고정한 준우의 표정이 점점 굳어간다. 원망과 슬픔 어린 눈빛으로 준우를 지켜보는 수빈의 차가운 반응도 호기심을 더한다.

지난 영화관 데이트에서 휴대폰을 바라보던 중 눈물짓는 수빈의 모습이 공개된 만큼, 과연 수빈이 준우에게 공개한 비밀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여기에 슬픔에 젖은 수빈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휘영까지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첫사랑은 오늘도 ‘단짠’을 오간다.

19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수빈의 달라진 태도에 스스로를 원망하는 준우, 믿고 싶지 않은 이야기에 가슴 아파하는 수빈, 그 모습에 미안하면서도 차마 사실을 말하지 못하는 휘영(신승호)까지 복잡하게 꼬여버린 세 사람의 모습이 그려진다. 위태로운 순간을 맞은 준우와 수빈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첫 데이트 이후 준우와 수빈의 관계에 폭풍같은 변화가 찾아온다. 이를 지켜보며 괴로워하는 휘영의 모습도 함께 그려질 것”이라며 “과연 준우와 수빈의 로맨스를 뒤흔드는 것은 무엇인지, 또한 두 사람이 어떻게 헤쳐나갈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9회는 19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최희 "혼기 꽉 찼다고 결혼 NO, 흘러가는 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최희가 결혼에 대…
기사이미지
'결착 출석 요구 불응' 윤지오, 추…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해외 체류 중인 배우 윤지오(32)가 추…
기사이미지
'신과 함께'부터 ' '안시성' '뺑반…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신과 함께' 시리즈부터 '고산자: 대동…
기사이미지
홍석천 가짜뉴스 피해 언급 "편견 생길까봐…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가짜뉴스…
기사이미지
류현진, 22일 콜로라도전서 13승 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의 다음 등판 일정이…
기사이미지
비아이 '마약 의혹' 추석 연휴 끝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