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박해진 "스승 허리에 챔피언 벨트를 감아드리고 싶다"

입력2019년 08월 20일(화) 11:03 최종수정2019년 08월 20일(화) 11:03
박해진과 서보국 관장 / 사진=로드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서보국 관장님 허리에 챔피언 벨트를 감아드리고 싶다"

개인 종목이지만, 팀 종목이기도한 MMA는 선수와 지도자가 하나가 되어야 승리할 수 있다. 그만큼 지도자와 선수의 호흡이 중요하고, 서로의 신뢰가 있어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있다.

오는 9월8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리는 굽네몰 ROAD FC 055에서 박해진(27, 킹덤)이 생애 처음으로 ROAD FC 페더급 챔피언에 도전한다. 스승 서보국 관장과 함께 ROAD FC 페더급 챔피언 등극을 위해 매일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날 박해진은 현재 ROAD FC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23, 쎈짐)과 대결한다. 두 파이터는 서로를 디스, 치열하게 신경전을 벌이며 다가오는 경기를 기다리고 있다.

타이틀전이 한 달도 채 남지 않게 되면서 박해진은 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ROAD FC 타이틀전이 처음이기에 각오도 남다르다. 박해진은 무더운 날씨에도 하루 8시간 이상 다양한 훈련을 소화하며 타이틀전을 준비하고 있다.

박해진이 챔피언 등극을 원하는 것은 개인적인 목표도 있지만, 스승인 서보국 관장 때문이기도 하다. 박해진은 MMA를 시작할 때부터 서보국 관장에게 지도를 받으며 지금까지 성장해왔다. 선수라면 누구나 스승이 특별한 존재지만, 박해진에게 서보국 관장은 더 특별한 존재이다.

박해진은 '인생의 나침반 같은 존재'라는 말로 스승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서보국 관장이 자신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방향을 알려주고, 잘 지도해주고 있다는 의미다.

제자인 박해진이 믿고 따르는 만큼 스승인 서보국 관장도 박해진을 높게 평가했다.

서보국 관장은 "누구나 공통적으로 (박)해진이에 대해 성실하고, 예의 바른 선수라고 말한다. 처음 봤을 때부터 운동만 열심히 하는 성실한 제자였다. 수많은 선수들을 봐왔는데, 제일 열심히 운동한다. 너무 착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보는데도 배려를 하는 게 단점인 선수다. 해진이가 챔피언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박해진에 대해 칭찬했다.

박해진은 스승과 함께 경기를 준비, 생애 처음으로 ROAD FC 챔피언 벨트를 노리고 있다. "서보국 관장님 허리에 챔피언 벨트를 감아드리고 싶다"는 박해진의 말처럼 9월 8일 이정영을 꺾고 새로운 ROAD FC 페더급 챔피언이 되어 스승에게 챔피언 벨트를 안겨줄 수 있을까.

한편 ROAD FC는 9월 8일 대구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5를 개최한다. 굽네몰 ROAD FC 055의 메인 이벤트는 '페더급 챔피언' 이정영과 박해진의 타이틀전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250억 대작 덜미 잡은 광고 타임 ['배가본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제작비 250억 원이 투입된…
기사이미지
황바울 왜?…'섹션' 출연→간미연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황바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이미지
JTBC, 멜로망스 음원 수익 10억 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JTBC가 '슈가맨2' 측이 그룹 멜로망스…
기사이미지
'놀면 뭐하니?'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유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놀면 뭐하니?'가 트로트…
기사이미지
박세리·주타누간은 정말 공동묘지…
[양양=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세리와 아리야 주타누간(태국)…
기사이미지
BJ서윤 성적발언논란 "성관계시 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아프리카TV BJ 서윤이 배우 서강준을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