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K리그2 풀+플러스 스타디움상…서울 이랜드, 팬 프랜들리 클럽 선정

입력2019년 08월 22일(목) 16:18 최종수정2019년 08월 22일(목) 16:18
광주 관중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하나원큐 K리그2 2019 13-24라운드간의 관중 유치 성과와 마케팅 성과를 평가해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 ▲그린 스타디움(Green Stadium)상 수상 구단을 선정, 발표했다.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한 구단에게 돌아가는 '풀 스타디움상'과 전기 대비 관중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구단에게 수여하는 '플러스 스타디움상' 모두 광주가 가져갔다. 광주는 13-24라운드간 총 4번의 홈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4385명의 유료관중을 유치했으며, 이는 전기(1-12라운드)대비 1591명이 늘어난 수치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게 주어지는 '팬 프렌들리 클럽'은 서울 이랜드가 가져갔다. 서울 이랜드는 '이랜드 꿈나눔교실',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함께한 '아시아풋볼위크' 등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으며, 창단부터 구단과 함께해준 '파운더스' 팬들을 위한 특별 이벤트, 천안 홈경기 셔틀버스 운행, '닉스'와 함께하는 브랜드 데이 개최, 음악이 있는 불꽃놀이를 통한 이색적인 볼거리 제공 등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안산그리너스의 홈구장인 안산 와~스타디움이 다시 한번 그린 스타디움 타이틀을 얻었다. 안산 와~스타디움은 K리그 그라운드 평가인증제를 통한 전문기관의 현장 시험평가와 K리그 선수-경기평가관 평점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 안산은 시설관리주체인 안산도시공사와의 원활한 공조를 통해 최상의 그라운드 환경을 유지해 2018년 3차, 2019년 1차에 이어 3회 연속으로 그린 스타디움 상을 받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것 뿐……
기사이미지
'배가본드'에 거는 기대…#이승기X…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가본드'가 다채로운 키워드로 시청…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제왕에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
기사이미지
'UCL 데뷔전 1골 2A' 황희찬, 평점…
기사이미지
[단독] 박연수·송지아 모녀, '배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틀트립'에 박연수 송지아 모녀가 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