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시청률 소폭 하락, 여전히 종편 동시간 1위

입력2019년 08월 23일(금) 09:12 최종수정2019년 08월 23일(금) 09:12
뽕 따러 가세 시청률 / 사진=TV조선 뽕 따러 가세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뽕 따러 가세' 송가인과 붐이 보는 이들에게 노래 선물을 건네며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6회는 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 시청률 5.99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에 비해 소폭 하락했으나 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 왕좌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과 붐은 무한한 사랑에 보답하는 찰떡 선곡 노래의 향연으로 사연자들의 소원 풀이는 물론 안방극장까지 힐링을 선사했다.

가장 먼저 두 사람은 지난주에 이어 호천마을 어머님들의 속풀이를 해주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손을 번쩍 들고 뛰어나온 호천마을 46년 차 어머니는 남편의 긴 객지 생활 때문에 기다림으로 청춘을 다 보내 지금이라도 같이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는데 함께 해주지 않아 섭섭하다고 하소연했고, 송가인은 곧장 어머니를 속상하게 한 아버지를 소환했다. 뽕 남매는 어머님과 아버지를 연결해주는 큐피트를 자처했고, 아버지의 신청곡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를 열창하며 '로맨스 봉합'과 동시에 어머니 속풀이에 성공했다.

마지막으로 뽕남매는 '뽕 따러 가세' 사연자 중 최연소인 13세 소녀가 '송생송사' 할머니를 위해 보낸 사연을 받아들었다. 효심 가득한 손녀의 사연에 감동한 뽕 남매는 손녀와 엄마를 만나 할머니가 운영하는 횟집이 있는 기장시장을 찾아갔고, '서울 손님 30명'이라는 약속된 암호와 함께 할머니 앞에 등장했다. 송가인을 본 할머니는 손에 낀 장갑을 벗고, 버선발로 뛰쳐나가 평생소원이었던 송가인 손잡기를 이뤘고, 4년 전 남편이 급작스러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후 편히 입꼬리를 올리지 못했던 할머니는 오랜만에 활짝 웃음꽃을 피웠다.

이어 할머니는 노래를 듣기 전 송가인에게 밥을 먹어야 한다며 수족관에서 제일 귀한 자연산 광어를 회 떠 사랑이 듬뿍 담긴 쌈을 건넸다. 할머니의 사랑의 쌈 맛에 신 먹방 요정 송가인은 감동해 쓰러질 것 같다며 서주경의 '쓰러집니다'라는 노래를 할머니에게 선물했다. 이어 송가인은 앵콜이 쏟아지는 가운데 할머니의 신청곡인 주현미의 '또 만났네요'를 부르며 꼭 또 만날 수 있기를 약속한 채 부산 바캉스를 마무리 지었다.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대한민국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서효림, 김수미 며느리 된다…정명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서효림이 오는 12월…
기사이미지
'설리 남자친구 사칭' BJ "나는 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설리의 남자친구라며 거짓 영상을 올렸…
기사이미지
대성 소유 불법 건물 철거中 강남경…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소유한 강남 건…
기사이미지
TRCNG 우엽 태선 "룸살롱 제의·폭언" vs T…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TRCNG 멤버 우엽과 …
기사이미지
벤투호, '세계 최강' 브라질에 0-3…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벤투호가 세계 최강 브라질의 높은 벽…
기사이미지
호란 이혼 과정 고백 "가장 사랑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