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팡 팬, 3000만원 후원→양팡 식사거절→투신→당부+환불 [종합]

입력2019년 08월 23일(금) 10:19 최종수정2019년 08월 23일(금) 10:19
양팡 / 사진=양팡인스타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BJ 겸 유투버 양팡(23·본명 양은지)의 팬이 후원 후 식사를 제안했다가 거절당하자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22일 양팡에게 아프리카TV를 통해 별풍선 3000만 원어치를 후원 한 팬 A씨(45)가 양팡에게 함께 식사를 하자고 제안했으나, 양팡은 팬과의 사적인 만남은 있을 수 없다며 거절했다.

그러자 그는 "천호대교로 가서 투신하겠다"고 전한 뒤 행동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에는 "없는 약속들이었다. 환불하라"며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후 A씨는 구조대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현재 집에서 보호받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이에 양팡은 아프리카TV를 통해 "다들 보셨는지 모르겠는데 그분 한 분 때문에 다른 열혈 팬분들도 그렇다고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양팡은 "새벽에 그 분과 카톡을 했었다. 좋게 말씀을 드리고 끝냈다고 생각했는데 아침에 모르는 번호로 계속 전화가 왔었다. 알고 보니 기자분들이셨다"며 "그 분이 제게 식사권과 손편지를 요청했지만 그게 거절되니까 제보한 것이다"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 입장에선 처음 듣는 얘기였다. 119, 112에서도 전화가 정말 많이 와서 내게 많이 물었다"며 "내겐 그런 시도를 할 거란 언급이 전혀 없었다. 상황 파악이 너무 안 됐다"며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또한 그는 "소방대원이 내게 '그분이 휴대폰이 꺼져 있어서 위치 파악이 안 된다.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냐'고 묻기에 명절 때 팬들에게 선물을 하기 위해 기록한 주소록을 뒤져서 찾아냈다"며 "그런데 그 분이 그땐 자택에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아프리카 TV

양팡은 "이후 장난이었다고 생각했는데 연락이 왔다. 그 분이 정말 한강에 뛰어내렸다고 하더라"며 "전화를 받고 하루종일 밥도 못 먹고 지내다 소방대원에 연락까지 했다. 개인정보라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던 양팡은 "이게 오늘 안에 다 일어난 일이다. 정신없는 와중에 그 분이 내게 카톡을 보냈다"며 "그렇게 높은 데서 떨어졌는데 살아있다고, 걱정말라고 연락이 왔다. 전화를 했는데 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양팡은 "팬 분들에겐 전통적으로 소원권을 드린다. 하지만 소원권 자체는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해 쓸 수 없다"며 "시청자는 수 천 명이 된다. 한 명 한 명이 다 소중한 시청자인데 그 한 명만을 위해 그렇게 만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 생각했다"며 소신을 전했다.

또한 "본인의 삶을 포기하면서까지 별풍선 후원하는 일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 내겐 큰 부담이다"라고 팬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더불어 양팡은 환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양팡은 "그분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에 경제적 어려움이 포함되어 있다면 당연히 환불해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너도나도 환불을 요구하면 환불을 해줄 수 없고 할 입장도 안되지만, 그분이 경제적 어려움 때문이었다고 하면 환불해줄 것이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양팡의 본명은 양은지로 1997년 생, 올해 나이 23세다. 그는 동영상 플랫폼 아프리카TV BJ이자 유튜버다. 그는 지난해 아프리카TV 어워즈 버라이어티 부분에서 대상을 받을 정도로 유명 BJ다. 그간 가족 시트콤, 아이돌 댄스 커버, 뷰티 방송, '먹방'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인기를 끌었다. 유튜브 구독자는 200만 명 이상이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심이영X서도영, SBS '맛 좀 보실래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심이영, 서도영이 아…
기사이미지
빅히트 "정국 열애설, 지인들과 논…
기사이미지
#성접대 #도박 #유착…양현석, K팝…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YG엔터테인먼트(YG)의 최대주주인 양현…
기사이미지
오왼 오바도즈, 특정 아이돌 공개 저격 "힙…
기사이미지
토트넘 손흥민, 올림피아코스 상대…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차례다…
기사이미지
[단독] 정은지·유승우·유재환·디…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막강한 아티스트 조합의 음악 프로그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