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측 "악성 게시물 고소 완료, 선처·합의 NO" [전문]

입력2019년 08월 26일(월) 18:00 최종수정2019년 08월 26일(월) 18:00
방탄소년단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악성 게시물을 게재한 네티즌에 대해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다.

26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 게시물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알려드린다"며 "현재 올해 상반기 중 확보한 게시물을 증거로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온라인 상에서 단순 의견 표출을 넘어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수준을 벗어난 악성 댓글, 게시물 등을 지속적으로 작성하거나 유포한 네티즌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의 혐의로 서울남대문경찰서에 고소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해왔으며, 이러한 행태가 사라지지 않는 한 당사의 조치도 변함없이 유지될 것"이라며 "선처와 합의는 일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장기 휴가를 보낸 뒤 10월 11일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 있는 킹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공연한 뒤 10월 26~27일, 29일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스타디움 투어 대미를 장식한다. 오는 11월 23일과 24일 지바 조조마린 스타디움, 12월 14일과 15일 오사카 교세라돔, 총 네 차례에 걸쳐 일본 팬미팅을 개최한다.

▲이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 게시물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내부적으로 수립한 절차에 따라 방탄소년단과 관련한 악의적 비방, 허위 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등 악질 행위에 대해 정기적으로 법적 대응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올해 상반기 중 확보한 게시물을 증거로 법적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이 중, 커뮤니티, 포털, SNS 등에서 단순 의견 표출을 넘어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수준을 벗어난 악성 댓글, 게시물 등을 지속적으로 작성하거나 유포한 네티즌에 대해 명예훼손죄(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및 모욕죄(형법 제311조) 등의 혐의로 서울남대문경찰서에 고소 조치를 완료했습니다.

해당 자료는 자체 모니터링 및 빅히트 제보 계정을 통해 수집하여 제출했으며, 수사기관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피의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피의자 신원 확보 및 수사 기밀유지를 위해 공지가 늦어진 점 양해 바랍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해왔으며, 이러한 행태가 사라지지 않는 한 당사의 조치도 변함 없이 유지될 것입니다. 선처와 합의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일체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립니다.

팬 여러분들의 많은 협조 부탁드립니다.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김보미·이재황-…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연애의 맛’ 시즌2가 마…
기사이미지
황바울 왜?…'섹션' 출연→간미연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황바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이미지
JTBC, 멜로망스 음원 수익 10억 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JTBC가 '슈가맨2' 측이 그룹 멜로망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