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손승락, KBO 리그 최초 '10년 연속 10세이브' 도전

입력2019년 08월 28일(수) 11:16 최종수정2019년 08월 28일(수) 11:16
사진=KBO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롯데 마무리 투수 손승락이 KBO 리그 최초로 10년 연속 10세이브 달성에 도전한다.

손승락은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9년 연속 10세이브를 달성해 구대성(한화, 1996~2007년, 2001~2005년 해외진출)과 함께 이 부문 최다 타이를 이룬 바 있다. 27일 현재 8세이브로 신기록 달성에 단 2세이브만을 남겨두고 있다.

2005년 현대에서 데뷔한 손승락은 2010년부터 팀의 마무리 투수로 보직을 변경했다. 2010년 3월27일 사직 롯데와의 경기에서 개인통산 첫 세이브를 기록한 뒤 그 해 최종 26세이브를 거두며 KBO 리그 세이브상을 수상했고 마무리 투수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리그 최정상 마무리 투수로 성장한 손승락은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연속 30세이브(임창용 1998~2000년, 오승환 2006~2008년),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 연속 20세이브(구대성 1996~2007년) 등 모두 리그 최다 타이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손승락은 개인통산 600경기 출장에도 6경기를 남겨두고 있으며, 달성 시 KBO는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