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문희옥 "언니 유방암·남동생 요절, 내 욕심 때문" 자책 [텔리뷰]

입력2019년 08월 29일(목) 06:29 최종수정2019년 08월 29일(목) 06:29
문희옥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문희옥이 가족들의 불행이 자신의 탓이라며 자책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문희옥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문희옥은 가족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그는 "큰언니가 유방암에 걸렸다. 제가 잘못해서 생긴 병"이라며 "언니가 저를 보호하느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영향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언니가 유방암 수술을 하고 나서 막냇동생이 아버지랑 똑같은 이유로 숨이 멎었다"며 "부정맥으로 만 35살에 요절했다"고 말했다.

문희옥은 "동생 잃어버린 아픔이 제일 크다"며 "제가 노래한다는 욕심으로 가족들을 많이 힘들게 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無구속X더딘 수사"…핵심 인물 승리, 홀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집단성폭행 사건에 연루된…
기사이미지
'블랙머니' 조진웅의 뜨거운 분노 …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참으로 한결같다. 언제나 뜨거운 진심…
기사이미지
Mnet 측 "아이즈원·엑스원, 'MAMA…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Mnet이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20…
기사이미지
"그래서 승리는?" 정준영·최종훈 징역 구형…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검찰이 만취한 여성을 집…
기사이미지
한국, 레바논과 0-0 무승부…'답답…
기사이미지
태진아 '김선달' 한복 의상, 한복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한복연구가 박술녀 선생이 가수 태진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