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더 무비' 알고보면 착한 녀석들? 배우 5인방 '케미'

입력2019년 08월 29일(목) 11:18 최종수정2019년 08월 29일(목) 11:18
사진=영화 나쁜녀석들 더무비 예고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자세히 알고 보면 '착한 녀석들'이 눈길을 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감독 손용호·제작 CJ엔터테인먼트)가 나쁜 녀석들의 반전 매력과 현실 '케미'를 담아낸 '알고보면 착한 녀석들' 영상을 29일 공개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극 중 미친개로 불릴 만큼 지독한 나쁜 녀석들의 모습과는 달리, 실제로는 더할 나위 없이 훈훈하고 유쾌한 배우들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나쁜 녀석들의 듬직한 원년 멤버 박웅철로 돌아온 마동석은 촬영장에서는 누구보다 밝은 에너지를 뽐내며 스태프들의 웃음을 자아내는 등 현장에 유쾌한 활력을 더하는 '마블리' 다운 모습이다. 액션 촬영을 앞둔 장기용에게 세심한 조언을 전하거나 동료들과 연신 장난을 치는 그의 모습은 전설의 주먹 박웅철의 거친 모습과는 180도 다른 사랑스러운 마블리의 매력을 떨친다. 여기에 인정사정없는 나쁜 녀석들의 설계자 오구탁 역의 김상중은 후배들을 살뜰히 챙기는 것은 기본, 부상의 위험에도 연신 괜찮다고 웃어 보이며 실제로는 설렘을 유발하는 훈훈한 '꽃중년'의 자태다.

곽노순으로 분한 김아중은 고난도의 액션까지 거뜬히 소화하는 가운데, 나쁜 녀석들의 독종신입 고유성으로 완벽 몰입해 독기 가득한 눈빛을 선보이던 장기용은 컷 소리와 동시에 살가운 막내로 변신해 현장 분위기를 한층 밝힌다.

이 밖에도 이들은 촬영 틈틈이 장난을 주고받거나 다정하게 셀카를 남기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선보여 이번 영화를 통해 펼쳐질 나쁜 녀석들의 완벽한 팀플레이에 기대감을 더한다. 9월 11일 개봉.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꿈의 무대 입성' 기성용, 3월 바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뛰고 싶다…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