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 파트 욕심…21년간 숨겨둔 노래 실력에 멤버들 '깜짝'(캠핑클럽)

입력2019년 08월 30일(금) 13:11 최종수정2019년 08월 30일(금) 13:47
이진 파트 욕심 / 사진=JTBC 캠핑클럽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캠핑클럽' 핑클 멤버들이 솔밭에서 흥을 발산했다.

1일 밤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마지막 정박지인 강원도 영월 법흥 계곡에서 캠핑을 즐기는 핑클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마지막 저녁 시간을 마무리하려는 때, 어디선가 '전원이 켜졌습니다'라는 의문의 기계음 소리가 들려왔다. 알고 보니 이효리가 제주에서부터 챙겨온 비장의 무기인 블루투스 마이크가 켜지는 소리였다.

이어 이효리는 마지막 밤의 무거운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열창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는 한 곡을 채 완성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를 시작으로 다른 멤버들도 뒤따라 각자의 애창곡을 열창하기 시작했다. 특히 캠핑 내내 "라이브는 자신 없다"고 말했던 성유리와 이진이 21년간 곱게 숨겨둔 노래 실력을 뽐내 언니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심지어 이진은 그 누구도 보지 못했던 강한 파트 욕심을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꿈의 무대 입성' 기성용, 3월 바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뛰고 싶다…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