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마동석 '그알' 다 챙겨봐, 만나면 '그알' 얘기"

입력2019년 09월 03일(화) 16:50 최종수정2019년 09월 03일(화) 16:50
사진=영화 나쁜녀석들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배우 김상중이 못말리는 입담을 자랑했다.

3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에 위치한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감독 손용호·제작 CJ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에는 손용호 감독을 비롯한 주연 배우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으로, 동명의 OCN 인기 원작 드라마를 모티브 삼아 제작돼 일찍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김상중의 센스 입담이 터져나왔다.

그는 해외에서 영화 촬영차 참석하지 못한 마동석의 근황을 대신 전하며 "마동석이 못 왔다. 오늘 동석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하더라"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또한 속편을 염두하며 끝낸 듯한 결말에 대해 "영화가 개봉된 후 흥행이 잘 되면 당연히 속편을 기획하겠고, 그렇다면 당연히 속편에 출연하겠고, 속편이 나와야 제 속이 편할 것 같다"고 언어유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상중은 마동석과의 애드리브 호흡에 대해선 "많은 상의를 한다. 그리고 '이러이러한 애드립을 하겠다'고 하는데 제가 안 웃으면 안 하더라. 사실 동석이와 저는 '그알'(그것이 알고싶다) 얘기를 많이 한다. 그렇게 좋아한다고 하더라. 챙겨본다고"라며 "좀 전에도 문자를 주고 받을 때 마지막에 '나쁜 녀석들' 화이팅이 아니라 '그알 화이팅'이라고 하더라"고 말해 끝까지 폭소를 유발했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과보다 성취, 목표보다 목적"…방탄소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기사이미지
'꿈의 무대 입성' 기성용, 3월 바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뛰고 싶다…
기사이미지
'컴백 D-DAY' 방탄소년단, 축제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오늘(21일) 컴백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