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폭로→오연서 이어 김슬기도 불똥

입력2019년 09월 04일(수) 15:53 최종수정2019년 09월 04일(수) 15:53
오연서 김슬기 / 사진=DB, 눈컴퍼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오연서에 이어 김슬기까지다. 구혜선의 폭로에 여러 곳으로 불똥이 튀고 있다.

4일 디스패치는 구혜선과 안재현의 문자 내용을 공개했고, 이에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디스패치 포렌식 결과요?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입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고요"라고 설명했다.

구혜선은 "저에게는 바쁘다며 문자도 전화도 제대로 안 하는 사람이 항시 그 배우와 카톡을 주고받으며 웃고 있다는 이야기에 배신감이 들어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어요. 그래서 아직 제 감정을 정리할 시간이 필요할 뿐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안재현은 MBC 새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촬영 중인 상황. 자연스럽게 드라마의 여주인공이자 안재현의 상대 배역인 배우 오연서에게 이목이 쏠렸다.

이에 오연서 측은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게재한 구혜선에 대해 심각한 명예훼손이자 허위사실 유포임을 밝힌다"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오연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드라마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낀다. 선처 없이 법적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구혜선이 '드라마 여배우'라고 지칭한 탓에 또 다른 주연 배우인 김슬기에게도 그 시선이 향하고 있는 것. 이들의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김슬기는 이 일과 전혀 관련이 없다. 언급되는 것조차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횟수·금액 커"…'억대 원정도박' 양현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억대 원정도박 혐의로 재…
기사이미지
타이슨, 여전한 핵주먹…도망 다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핵주먹' 마이크 타이슨(54)이 15년 만…
기사이미지
극장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또…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