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대표팀, 과감한 다득점 공략이 필요하다

입력2019년 09월 11일(수) 11:00 최종수정2019년 09월 11일(수) 11:20
나상호·손흥민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한국 대표팀은 선제골 이후 경기 템포를 늦췄어야 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0일(한국시각) 오후 11시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의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이날 경기 초반부터 템포를 끌어올리며 투르크메니스탄을 몰아붙였다. 결국 전반 12분 나상호가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이른 시간대에 선제골을 기록한 대표팀은 대량 득점이 기대되는 흐름이었다. 그러나 대표팀은 리드를 얻자 템포를 늦추기 시작했다.

여유를 갖고 경기를 장악하려는 의도로 보였다. 그러나 1골 차는 아무리 약체팀을 상대하더라도 안심할 수 없는 스코어였다.

후반에 접어들자 투르크메니스탄은 공격적으로 밀고 나오기 시작했고 대표팀은 몇 차례 위험한 장면을 내줬다. 특히 후반 10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당하며 야그시예프에게 결정적인 찬스를 허용했다. 후반 37분 정우영에 프리킥 득점이 없었더라면 끝까지 안심할 수 없었던 경기 흐름이었다.

축구 경기에서 항상 템포를 끌어올릴 수는 없다. 템포가 계속 빠르면 지칠 수도 있고 상대의 역습을 허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제골을 넣고 안정적인 경기를 운영하기 위해 템포를 늦춰 점유율을 확보하는 것은 충분한 선택지가 될 수 있다.

그러나 투르크메니스탄은 흔들리고 있었고 대표팀은 1골만으로 배가 고팠다. 흔들릴 때 더욱 밀어붙이는 용기도 필요한 법이다. 결과적으로 한 골차 승부가 이어지자 후반에 위험한 상황이 속출하고 말았다.

대표팀은 앞으로 펼쳐질 2차 예선에서도 객관적 전력에서 한 수 아래인 팀과 맞붙는다. 이런 상황이 반복될 수 있다는 의미다. 다득점을 위해 흔들리는 상대를 계속해서 몰아붙이는 것은 어떨까.

대표팀은 다음 달 10일(한국시각) 스리랑카를 상대로 월드컵 2차 예선 2차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애의 맛' 시즌2 고주원-김보미·이재황-…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연애의 맛’ 시즌2가 마…
기사이미지
황바울 왜?…'섹션' 출연→간미연 …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가수 황바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
기사이미지
JTBC, 멜로망스 음원 수익 10억 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JTBC가 '슈가맨2' 측이 그룹 멜로망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