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타임스 "류현진, 디그롬보다 효율적 투구"

입력2019년 09월 15일(일) 12:09 최종수정2019년 09월 15일(일) 12:09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이 거장의 모습을 보여줬다"

류현진(LA 다저스)이 예전의 위용을 재현하며 신뢰를 회복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뉴욕 플러싱의 시티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은 팀 타선의 침묵으로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갔다. 게다가 다저스는 불펜진의 방화로 0-3으로 졌다.

하지만 류현진은 최근의 부진을 씻는 호투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평균자책점도 2.45에서 2.35로 끌어내렸다.

흠잡을 곳 없는 투구였다. 류현진은 체인지업과 커브를 적재적소에 던지며 상대 타선을 요리했다. 몸쪽을 찌르는 패스트볼도 위력적이었다.

다만 메츠 선발투수 제이콥 디그롬도 류현진 못지않은 투구를 펼쳤다. 디그롬은 7이닝 3피안타 8탈삼진 1사구 무실점으로 다저스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두 투수 모두 승리와는 인연을 맺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LA 타임스는 "류현진은 거장이었다. 그러나 투수전에서 메츠가 승리했다"고 경기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과 디그롬 모두 7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양 팀 선발투수들이 7이닝 이상 무실점을 기록한 것은 올 시즌 5번째"라면서 "디그롬은 7이닝 동안 101구를 던졌다. 류현진은 90구로 디그롬보다 효율적이었다. 특히 마지막 13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LA 타임스는 류현진과 포수 러셀 마틴과의 호흡에도 주목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마틴과 18경기 동안 평균자책점 1.70을 기록했다. 반면 윌 스미스와는 5경기에서 5.81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이어 "류현진과 마틴에게는 편안함이 있었다. 류현진이 마틴과 잘 던졌다는 것을 과소 평가할 수는 없다. 하지만 스미스도 계속해서 배우고 있다"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사면초가 몰린 이승우, 소속팀·벤…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