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비아이 마약 의혹 제보자, 재소환 예정…양현석은 아직" [공식입장]

입력2019년 09월 17일(화) 11:11 최종수정2019년 09월 17일(화) 11:17
비아이 양현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경찰이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를 제보한 A씨를 두고 공익 제보 진위 여부를 확실하게 가릴 전망이다.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공익제보자 A씨의 조사를 어제(16일) 마쳤다. 그러나 공익제보의 진위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다소 시간이 걸린다. 필요시 재차 소환할 예정"이라면서 "양현석은 시간을 두고 소환할 것이다. 현재 이른 단계다. 다만 이번주는 아니"라고 조심스러운 답변을 내놓았다.

앞서 경찰은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를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공익제보했던 A씨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마약 은폐 의혹을 제보했다. 그는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자택에서 긴급 체포된 뒤 비아이에게 대마초를 건넨 적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내놨다. 이후 A씨는 비아이와 대마초 관련 대화를 나눈 적은 있지만 건넨 적은 없다며 진술을 번복했다.

하지만 A씨는 지난 6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당시 진술을 번복하도록 협박했다고 다시 제보해 파문이 일었다. A씨 측은 "양현석은 당시 소속 연예인이 이런 문제로 수사기관에 가는 자체가 싫다며 충분히 사례하고 변호사도 선임해줄테니 진술을 모두 번복하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마친 경찰은 A씨에게 회유와 압박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양현석 YG 전 총괄 프로듀서를 조만간 소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재기 응원 물결' 최철호, 여배우 폭행 후 …
기사이미지
'프듀 조작' 안준영 PD 항소심도 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검찰이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
기사이미지
'로건·정은주 심판자' 자처한 정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김준영)과 정…
기사이미지
'아이콘 탈퇴' 비아이, 연예계 복귀 시동거…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가수 비…
기사이미지
탬파베이, 다저스에 끝내기 승리 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탬파베이 레이스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
기사이미지
"우울과 고통" 이경실→박해미,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