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6개월 30일' 이강인, UCL 무대 韓 최연소 데뷔

입력2019년 09월 18일(수) 06:15 최종수정2019년 09월 18일(수) 06:15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한국인 챔피언스리그 최연소 데뷔 기록을 깼다.

발렌시아는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1차전 첼시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를 따냈다.

이날 벤치에서 시작한 이강인은 후반 44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로드리고 모레노와 교체돼 약 4분간 공격형 미드필더로 뛰었다.

짧은 시간 한국 축구의 새로운 역사가 쓰였다.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로 한국인 UCL 최연소 데뷔 기록을 다시 썼다. 종전 기록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지난 11월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고 세운 19세 2개월 8일이었다.

한편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터진 호드리구의 결승골에 힘입어 첼시를 제압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한 차례 충돌' 한국, 북한과 0-0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과 북한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