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러시아 상대로 설욕 나선다

입력2019년 09월 18일(수) 09:52 최종수정2019년 09월 18일(수) 09:52
김연경 / 사진=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러시아(5위)를 상대로 설욕에 도전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18일 낮 12시30분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 월드컵 4차전에서 러시아와 격돌한다.

한국은 이번 대회 1, 2차전에서 중국과 도미니카 공화국에 연달아 패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숙적’ 일본과의 3차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이제 이 기세를 몰아 러시아까지 격파한다는 각오다.

한국에게 러시아는 쌓인 것(?)이 많은 상대다.

한국은 지난달 5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세계예선에서 러시아와 격돌했다. 이미 한국과 러시아 모두 2승씩을 기록한 가운데, 승리한 팀만이 올림픽 본선에 진출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한국은 적지에서의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1, 2세트를 내리 따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3세트에서도 22-18로 앞서 나가며 올림픽으로 가는 티켓을 눈앞에 뒀다.

그러나 이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다. 러시아의 높은 블로킹 벽에 막혀 3세트를 내줬고, 이후 4, 5세트를 내리 내주며 패배의 쓴맛을 봤다. 러시아는 환호성을 질렀고, 한국은 아쉬움의 한숨을 내쉬었다.

경기 후 있어서는 안 될 상황도 발생했다. 당시 러시아 대표팀의 세르히오 부사토 코치가 카메라를 향해 눈을 찢는 제스처를 했다. 명백한 인종차별 행위였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러시아배구협회에 부사토 코치의 행동을 강력히 항의했고, 사과를 받았다. 부사토 코치에게도 징계가 내려졌다.

하지만 가벼운 징계를 받은 부사토 코치는 어느새 러시아 대표팀의 감독이 돼 팀을 이끌고 있다. 한국이 러시아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이유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김연경 뿐만 아니라, 이재영, 김희진도 동반 폭발하며 막강한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다. 세터 이다영과의 호흡도 좋다.

이번 대회 내내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리시브에서 안정을 찾는다면 러시아를 상대로도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라바리니호가 러시아를 상대로 깔끔한 설욕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CJ, 이쯤되면 '문화 깡패'다 [ST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문화를 만듭니다. CJ' CJ ENM(이하…
기사이미지
설리, '따뜻하고 당당한 사람'으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사망했다. 늘상 …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가족·동…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
기사이미지
사면초가 몰린 이승우, 소속팀·벤…
기사이미지
'PD수첩', '프듀X101' 조작 논란 폭…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PD수첩'에서 '프로듀스X101'의 폭로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