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멜로망스 음원 수익 10억 편취 인정 "적절히 보상할 것" [전문]

입력2019년 09월 19일(목) 16:50 최종수정2019년 09월 19일(목) 16:50
슈가맨2 / 사진=JTBC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JTBC가 '슈가맨2' 측이 그룹 멜로망스의 음원 제작비 및 수익 편취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JTBC는 19일 오후 "지난해 방송된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이하 '슈가맨2')를 비롯한 음악 프로그램의 일부 음원 정산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며 "뮤지션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실무 담당자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해 음원을 제공한 뮤지션과 기획사에 피해가 발생했고, 그동안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기획사와 대화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JTBC의 노력이 충분하지 않았음을 인정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JTBC는 "이번 사안을 계기로 JTBC는 지금까지 제작한 음악 프로그램의 정산 작업 전반을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키겠다"며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하고 피해를 입은 뮤지션과 기획사에 대해서는 적절히 보상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JTBC는 음원시장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방송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앞으로 더욱 수준 높은 음악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 다가가겠다"고 약속했다.
멜로망스 / 사진=DB

앞서 이날 오전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측은 '음악프로그램 음원 제작의 허와 실'이라는 주제로 공개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을 꾸린 이들은 방송사 음악프로그램 음원 제작 및 수익 분배에 관한 불공정 관행 등을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 측은 멜로망스가 지난 2018년 '슈가맨2'에 출연했을 당시 10억 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JTBC로부터 음원 수익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이하 JTBC 입장 전문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 기자회견에 대한 JTBC의 입장을 밝힙니다.

JTBC는 지난해 방송된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를 비롯한 음악 프로그램의 일부 음원 정산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음을 확인했습니다. 뮤지션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실무 담당자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해 음원을 제공한 뮤지션과 기획사에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그 동안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기획사와 대화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JTBC의 노력이 충분하지 않았음을 인정합니다.

이번 사안을 계기로 JTBC는 지금까지 제작한 음악 프로그램의 정산 작업 전반을 점검하겠습니다. 필요하다면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키겠습니다. 그리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하겠습니다. 피해를 입은 뮤지션과 기획사에 대해서는 적절히 보상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해당 뮤지션 측과 충분히 대화하겠습니다.

JTBC는 음원시장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방송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앞으로 더욱 수준 높은 음악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겠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한 차례 충돌' 한국, 북한과 0-0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과 북한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