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덕화, 마지막 방송에 아쉬운 마음 토로 "친구 같은 방송이었는데…" [TV캡처]

입력2019년 09월 19일(목) 23:24 최종수정2019년 09월 19일(목) 23:24
도시어부 / 사진=채널A 도시어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도시어부' 이덕화가 마지막 회 소감을 전했다.

19일 밤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코미디언 이경규, 장도연, 배우 이덕화를 비롯해 김태우 프로, 박진철 프로가 특별 출연해 마지막 회를 장식했다.

이날 제작진은 이덕화, 이경규에게 "오늘이 시즌1 마지막 촬영"이라고 밝혔다. 예고 없던 소식에 두 사람은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이덕화는 "미리 말해줬으면 상복이라도 입고 왔을 텐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시즌 1' 끝나는 게 무슨 초상치를 일이냐"고 말했고 이덕화는 "끝난다니까 섭섭해서 그렇다"며 "'도시어부'는 나한테 '전원일기' 같은 프로그램이었다. 특별한 재미가 있다기보다는 늘 곁에 있는 익숙한 친구 같은 방송이었다. 당분간 심심할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도시어부' 시즌 1은 이날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