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권호 왜? '뭉쳐야찬다' 급하차 이유 관심↑

입력2019년 09월 20일(금) 08:50 최종수정2019년 09월 20일(금) 08:50
뭉쳐야찬다 심권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심권호가 '뭉쳐야 찬다'에서 갑작스럽게 하차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감독 안정환은 선수들에게 공약으로 내걸었던 새 유니폼을 선물했다. 유니폼을 받고 좋아하는 멤버들 사이, 심권호는 보이지 않았다.

이에 안정환은 멤버들에게 "심권호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분간 휴식기를 갖는 걸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그럼 선수가 부족한 거 아니냐?"라고 물었고, 안정환은 "선수 보강을 할 수 있으면 하고 없으면 없는대로 꾸려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권호가 휴식기를 갖게 된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이 이어지지 않았다. 사전 공지 역시 없었던 상황에 시청자들은 그 이유를 궁금해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프로듀스', 어쩌다 국제적 조롱거리로 전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전 시즌 조작 의혹으로 오…
기사이미지
역시 윤시윤, 호구 연기까지 명품 …
기사이미지
'접전: 갑을 전쟁', '웃픈' 사회 향…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짧고 강렬하다. 79분의 러닝타임 안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