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첫 우승만큼 영광"…소렌스탐 "모두 대단한 선수들"

입력2019년 09월 21일(토) 10:21 최종수정2019년 09월 21일(토) 10:21
사진=방규현 기자
[양양=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과거와 현재를 대표하는 선수들이 서로에게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21일과 22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 리조트에서는 설해원·셀리턴 레전드 매치가 펼쳐진다.

이번 대회에는 과거 LPGA 투어를 호령했던 전설 박세리,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줄리 잉스터(미국),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와 현재 L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박성현, 이민지(호주), 렉시 톰슨(미국),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이 출전한다.

첫날인 21일에는 잉스터와 이민지, 소렌스탐과 박성현, 박세리와 톰슨, 오초아와 주타누간이 각각 팀을 이뤄 포섬 스트로크로 맞대결을 벌인다.

후배들은 선배들과 함께 경기에 나서게 된 것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톰슨은 "레전드들 모두를 우상으로 바라보며 컸다"며 "필드뿐 아니라 바깥에서도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며 많은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어렸을 때 박세리 선수의 사인을 방에서 보며 매일 연습을 했다. 오초아는 엄마와 나 모두 팬이라, 한국에 왔을 때 갤러리로 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렇게 경기를 할 수 있는 것이 첫 우승만큼이나 영광스러울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주타누간도 "잉스터, 박세리와 함께 뛸 수 있어 영광이었다"면서 "모두 대단하고 영감을 많이 준 선수들이다.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민지도 "모두 대단한 선수들"이라고 덧붙였다.

전설들도 화답했다.

잉스터는 "이민지와 LPGA에서 같이 뛰고 있고, 연습라운드도 쳤다. 대단한 선수"라면서 "언젠가 세계 1위까지 올랐으면 한다"고 덕담을 전했다.

박세리는 "톰슨이 플레이를 하는 것을 많이 봤고, 은퇴 전에 같이 쳐보기도 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선수"라면서 "파트너를 믿고 편하게 치겠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소렌스탐은 "박성현을 TV에서 많이 봐 왔다"며 "모든 현역 선수들이 대단한 선수들"이라고 후배들을 칭찬했다. 오초아는 "서로 알아가게 돼 기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세리는 톰슨, 잉스터는 이민지와 1조에서, 소렌스탐은 박성현, 오초아는 주타누간과 2조에서 포섬 스트로크 매치를 펼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투자금 토한 YG, 빅뱅마저 잃을 위기 '악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말 그대로 악순환이다. Y…
기사이미지
'한 차례 충돌' 한국, 북한과 0-0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과 북한이 전반전을 0-0으로 마쳤…
기사이미지
"떨어질 것 예상" 이해인, '아이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