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탕과 냉탕 오간 토트넘, '야속한 VAR' 판독에 울다

입력2019년 09월 21일(토) 00:24 최종수정2019년 09월 21일(토) 00:24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에 온탕과 냉탕을 오갔다.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각) 오후 8시30분 영국 레스터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졌다.

이날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시즌 첫 도움과 리그 두 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올 시즌부터 새로 도입된 VAR 시스템은 토트넘을 웃고 울렸다. 토트넘은 전반 16분 윌프레드 은디디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유리 틸레만스가 먼 거리에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가자니가 골키퍼 손에 맞고 튀어나온 볼을 은디디가 쇄도해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확인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VAR 덕을 본 토트넘은 전반 2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에릭 라멜라의 패스를 기점으로 손흥민의 재치 있는 백힐 패스와 해리 케인의 집중력이 만들어낸 득점이었다. 이때까지만 해도 토트넘의 흐름으로 흘러가는 듯했다.

1-0으로 앞선 후반 19분 세르주 오리에가 추가골을 터뜨렸다. 케인의 패스를 받은 오리에가 오른쪽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슈팅으로 마무리했고 수비수 몸에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하지만 곧바로 VAR이 시행됐다. 오리에가 슈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탕귀 은돔벨레의 전진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위치가 오프사이드에 걸렸다. 당시 장면을 눈으로 확인했을 동일 선상으로 볼 수 있을 정도의 아주 미세한 차이였다. 주심 역시 문제의 장면을 확대하며 자세히 살펴볼 정도였다.

결국 석연치 않은 VAR 판독으로 토트넘은 급격하게 흔들렸고 후반 24분 히카르두 페헤이라, 후반 40분 제임스 메디슨에게 연속 골을 허용하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