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도박 혐의' 승리, 경찰 소환 2차…8시간 40분 조사 後 귀가

입력2019년 09월 24일(화) 20:23 최종수정2019년 09월 24일(화) 20:23
승리 귀가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이승현)가 해외 원정도박 혐의와 관련해 두 번째 경찰 소환 조사를 마쳤다.

승리는 24일 오후 7시경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했다.

이날 승리는 환치기 혐의와 관련된 취재진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에 탑승해 빠져나갔다.

그는 이날 오전 출석 당시에도 해외 원정 및 상습도박 혐의에 대해서는 전혀 답하지 않은 채 빠르게 발걸음을 옮겨 조사실 안으로 들어간 바 있다.

앞서 승리는 양현석 전 대표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더해 미국에서 달러를 빌린 뒤 국내에서 원화로 되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을 사용해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양현석 전 대표는 지난달 29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승리는 지난달 28일에 이어 약 한 달 만에 경찰에 출석했다. 특히 승리가 해외에서 도박 자금으로 사용한 액수는 2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빠른 시일 내 양현석 전 대표를 2차 소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