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남녀노소 '블리들' 많아, 마동석 제일 견제"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9년 09월 27일(금) 18:55 최종수정2019년 09월 27일(금) 18:55
사진=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영원한 '공블리' 공효진이 수식어에 대해 언급했다.

2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모처에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제작 영화사 집) 주연배우 공효진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의 이야기다.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다.

공효진은 극 중 사랑에 대한 환상을 믿지 않는 선영을 연기하며 거침없고 직설적인 모습, 술자리에서 이성에 호감을 전하는 앙큼한 모습을 자유자재로 오가며 돌아온 '로코퀸 공블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그는 이에 대해 "요즘은 남녀노소 '블리들'이 많지 않나"라며 "제일 견제했던 마블리는 요즘 터프한 역할들을 하시며 잠깐 '블리'를 쉬고 싶으신 것 같다"고 익살을 떨며 웃겼다.

이어 "사실 블리는 저만의 별명이기보단 그만큼 사랑스러움을 확 느꼈던 배우들에게 수식되는 말인 것 같다"며 "저만의 공블리라며 이를 지키기 위해 따로 노력하거나 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원조는 원조니까"라며 "제게 '공블리'는 잡아놓은 물고기같은 느낌이기도 하다"며 귀엽게 너스레인 공효진이다. 그는 "블리라는 말은 언제 들어도 참 귀엽다. 다들 그 단어를 좋아해주셔서 언감생심 정말 감사하다"고 속내를 전했다.

이제 막 이별한 남녀의 새로운 시작을 경쾌한 템포와 리얼함으로 살린 현실 공감 100% 로맨스 '가장 보통의 연애'는 10월 2일 개봉된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