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 더 무비' 통쾌한 액션 완성한 무술감독 허명행-강영묵 활약

입력2019년 10월 01일(화) 11:22 최종수정2019년 10월 01일(화) 11:22
사진=영화 나쁜녀석들 더무비 스틸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속 액션 명장면을 완성한 무술감독들의 활약이 눈길을 끈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감독 손용호·제작 CJ엔터테인먼트)의 액션을 빛낸 무술 감독 허명행-강영묵의 활약이 1일 소개됐다.

누적 관객 수 440만 명을 돌파하며 극장가를 거침없는 통쾌함으로 물들이고 있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이번 작품의 무술감독을 맡은 허명행은 영화 '극한직업', '신세계' 등을 통해 독보적인 액션 시퀀스를 연출한 장본인으로, 특히 범죄 누아르 '신세계'에서 선보인 엘리베이터 액션씬은 아직까지도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있다. 엘리베이터라는 제한된 공간을 영리하게 활용해 극도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빚어낸 허명행은 이번 '나쁜 녀석들: 더 무비'를 통해서도 자신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특히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의 허명행 무술감독과 마동석의 시너지는 주목할 만하다. '부산행', '범죄도시', '신과함께-인과 연'까지 마동석과 줄곧 액션 호흡을 맞춰온 허명행은 좁은 공간에서 펼쳐지는 박웅철(마동석)의 일대 다수 액션을 하나의 합으로 완성, 캐릭터가 지닌 압도적인 힘과 마동석표 리얼 액션이 돋보이는 원테이크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이에 손용호 감독과 배수홍 PD는 "영화의 초반에 펼쳐지는 원테이크 액션씬은 허명행 무술감독과 마동석 배우의 환상적인 호흡이 빛을 발한 결정적 장면"이라 전해 두 사람의 액션 시너지로 완성된 또 다른 명장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여기에 이번 작품에 히든 캐릭터로 깜짝 등장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액션 쾌감을 선사한 또 한 명의 무술감독이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군도: 민란의 시대', '부당거래'의 무술을 감독한 강영묵으로, 이번에는 액션배우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극에 힘을 실었다. 강영묵은 극 중 박웅철의 부름을 받고 나쁜 녀석들의 검거작전에 투입된 도깨비발로 등장해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액션을 선보였다. 도깨비발이라는 범상치 않은 이름에 걸맞게 압도적으로 빠른 발차기 실력으로 단숨에 상대를 제압, 무술감독의 액션 내공이 돋보이는 명장면을 탄생시키며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 시원한 볼거리를 더해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날 녹여주오', tvN 토일드라마 첫 1%대 추…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날 녹여주오'가 결국 1%…
기사이미지
LPGA·KLPGA 최고 선수들, 부산 기…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하…
기사이미지
故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가족과 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