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오늘(1일) 엑스원 멤버 소속사 압수수색…'프듀X101' 조작 의혹 수사

입력2019년 10월 01일(화) 12:57 최종수정2019년 10월 01일(화) 12:57
엑스원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 경찰이 그룹 엑스원(X1) 멤버들의 소속사를 압수 수색했다.

1일 경찰은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 엑스원 멤버들의 소속사를 압수 수색했다.

앞서 한 매체는 복수의 가요 관계의 말을 인용 경찰이 '프듀X' 투표 조작에 있어 Mnet 프로그램 제작진과 관련 소속사들 사이에 어떠한 관계가 있었는지를 파악하고자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프듀X' 투표 조작 논란에서 비롯됐다. 지난 7월 19일 '프로듀스X' 마지막 생방송이 끝난 직후, 메인 연출자인 안준영 PD 등 제작진은 프로젝트 보이 그룹 엑스원의 멤버 11인을 뽑는 과정에서 시청자 유료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제작진은 의혹이 불거진 직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이내 최종 득표수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시인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시청자들은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검찰에 Mnet과 제작진을 고소 고발했고 Mnet 역시 7월 26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제작진에 대한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TBC "'쌍갑포차' 전창근 PD, '장자연 리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JTBC가 '쌍갑포차' 전창근…
기사이미지
클린 베이스볼 외쳤던 KBO, 이게 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말하는 클린 베이스볼은 과연 무…
기사이미지
여자친구 유주, 탄탄한 몸매 공개……
맨위로